LG전자 클로이봇 ‘맞춤형 의료 로봇 서비스’ 강화

입력 2022-11-22 10: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병원 안내부터 약품∙의료기구 운반, 보안순찰 까지”
비대면 의료에 최적화, 용인세브란스 등 공급 확대
병원정보시스템 연동 기반 생체인증기술 첫 적용

▲용인세브란스병원 소속 의료진이 LG 클로이 서브봇(서랍형)이 배송해온 의약품을 수령하고 있다. (제공=LG전자)
▲용인세브란스병원 소속 의료진이 LG 클로이 서브봇(서랍형)이 배송해온 의약품을 수령하고 있다. (제공=LG전자)

LG전자가 LG 클로이 로봇을 앞세워 맞춤형 의료 로봇 서비스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최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에 클로이 서브봇 4대와 가이드봇 3대를 공급했다고 22일 밝혔다.

LG 클로이 로봇은 기존 의료 서비스 로봇이 혈액 운반 등 단순 배송 업무에 주로 사용된 것과 달리 방문객 안내, 의약품 및 의료기구 배송, 심야 시간대 순찰 등 병원 안 다양한 공간에서 고객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에 공급한 LG 클로이 서브봇은 병원정보시스템(HIS)과 로봇관제시스템 간 연동을 기반으로 생체인증기술을 적용해 의약품을 전달받을 병원 관계자를 식별한다. 지정된 인원만 물건이 보관된 서랍을 열 수 있어 중요한 의약품 배송에 유용하다. 통신 암호화 기술을 적용해 시스템으로부터 로봇이 정보를 전달 받을 때 보안성도 높였다.

LG 클로이 서브봇은 의료 기구의 다양한 규격을 고려한 맞춤형 트레이를 적용하는 등 의료환경에 최적화된 기능을 탑재했다.

서랍형 LG 클로이 서브봇은 자율 주행 및 장애물 회피기술을 기반으로 혼자서 병원 내 승강기를 탑승하거나 자동문도 통과해 혈액 검체나 의약품 등을 입원실, 약제실, 주사실 등 여러 목적지에 순서대로 배송한다. 다양한 크기의 수술 도구에 최적화된 트레이를 적용한 선반형 LG 클로이 서브봇은 수술실 안팎으로 수술 도구를 운반해 의료진의 불필요한 이동과 감염 위험도 줄여준다.

안내 로봇인 LG 클로이 가이드봇은 터치스크린과 음성 안내를 통해 환자와 보호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알려준다. 약국, 병원비 수납처 등 병원 내 시설로 직접 길을 안내해줄 뿐만 아니라, 탑재된 카메라를 활용해 심야 시간대에는 순찰 업무도 수행한다.

클로이 가이드봇의 앞과 뒤에 각각 탑재된 27형 디스플레이에서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한 인기 애니메이션과 게임 등도 제공된다.

LG전자는 지난 2020년 서울대학교병원 대한외래를 시작으로 이원의료재단, 국립암센터 등에 LG 클로이 로봇을 잇달아 공급하며 의료 분야 고객들의 페인포인트(불편함을 느끼는 지점)를 해결하고 다양한 공간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적극 반영하고 있다.

LG전자 로봇사업담당 노규찬 상무는 “LG 클로이 로봇은 비대면 안내와 배송 등 반복적인 업무를 대신해 의료진의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며 “일상에서 고객과 교감하며 편의를 제공하는 동반자로서의 로봇 경험을 다양한 공간에서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월 1일부터 오른다는 물가 총정리
  •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드디어 마스크 벗었거든!
  • ‘대선패배 대가’ 이재명 비판에…한동훈 “이겼으면 뭉갰을 건가” 발끈
  • 김기현, 안철수 ‘구멍 양말’ 견제…“흙수저인 나도 그런 양말 안 신는다”
  • 단독 ‘윤핵관' 장제원, 안철수 측에 '깜짝 전화'..."힘들다" 토로한 까닭
  • “선수가 원하는 코치=빅토르안 아니다”…최민정, 입장문 논란에 해명
  • 멜론 왕국 무너졌다…유튜브뮤직, 국내 음원 플랫폼 1위로
  • 혀 빼꼼하고 얼짱 각도…400장 셀카 남긴 흑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08,000
    • +0.27%
    • 이더리움
    • 1,993,000
    • +0.76%
    • 비트코인 캐시
    • 169,500
    • +2.91%
    • 리플
    • 504.7
    • +0.72%
    • 솔라나
    • 30,290
    • -0.39%
    • 에이다
    • 475.7
    • -0.31%
    • 이오스
    • 1,328
    • -0.52%
    • 트론
    • 78.29
    • +0.79%
    • 스텔라루멘
    • 113.8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550
    • +0%
    • 체인링크
    • 8,780
    • -0.06%
    • 샌드박스
    • 915.6
    • -1.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