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미스터 에브리씽' 빈 살만 만난 재계 총수들

입력 2022-11-18 06:40 수정 2022-11-18 06: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매체 SPA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매체 SPA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매체 SPA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매체 SPA 홈페이지 캡처))

주요 대기업 총수들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회담 모습은?

국내 주요 기업 총수들이 17일 방한 중인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만나 사우디의 초대형 신도시 프로젝트 '네옴시티'를 비롯한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애초 이재용 삼성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까지 4개 그룹 오너만 만나기로 예정됐으나, 이재현 CJ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이해욱 DL그룹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사장도 뒤늦게 초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이번 회동이 재계 총수들과 사우디 실권자인 빈 살만 왕세자가 친목을 다지는 한편 양국 간 다양한 협력 기회를 모색하는 자리가 됐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왼쪽 다섯 번째)가 1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국내 기업 총수와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 스캔들’ 전도연·정경호, 비밀과외 발각 위기…시청률 11% 자체 최고 ‘수직상승’
  • [Bit코인] 솔라나, FTX 연관성 없다는 재단 주장에 급등…“1월 BTC 반등, 미국 기관이 주도”
  • 김의겸 “대통령실 고발 쌍수 환영…김건희 특검하자”
  • 안철수, 발바닥 허옇게 드러난 양말 신는 이유…“아껴서 1500억 기부”
  • 택시비도 오른다…2월부터 기본료 1000원 인상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남성미 뽐내던 푸틴, 하이힐 신고 ‘찰칵’…‘작은 키 콤플렉스’ 틀켰다
  • [독이 된 법정 최고금리 20%] 불법인 줄 알면서도…"당장 20만 원 빌릴 데가 없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662,000
    • +1.53%
    • 이더리움
    • 2,049,000
    • +1.99%
    • 비트코인 캐시
    • 169,900
    • -0.76%
    • 리플
    • 517.7
    • +0.21%
    • 솔라나
    • 31,890
    • +4.9%
    • 에이다
    • 490.9
    • +0.78%
    • 이오스
    • 1,389
    • -0.5%
    • 트론
    • 79.27
    • -0.44%
    • 스텔라루멘
    • 117.6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50
    • -0.82%
    • 체인링크
    • 9,155
    • -0.54%
    • 샌드박스
    • 981.5
    • +4.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