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스크,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NAODA’ 출시 예정…“블록체인 사업 본격화”

입력 2022-10-24 14:31 수정 2022-10-24 17: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NAODA (자료 = 플래스크)
▲NAODA (자료 = 플래스크)

NFT 및 블록체인 신사업을 추진 중인 플래스크가 내년 1분기에 소울바운드토큰(SBT) 기반 게임 소셜 플랫폼 ‘NAODA(나오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NAODA는 SBT 기술 기반 POP(Proof of Participation)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임 플랫폼이다. POP란 온체인(On-Chain) 및 오프체인(Off-Chain)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저장하는 서비스다. 회사는 영구적인 뱃지도 발행해 게임 참여자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참여자는 뱃지 컬렉션을 게이밍 커뮤니티 내 소셜 프로필로 활용할 수 있다.

NAODA 플랫폼의 핵심 서비스인 POP 서비스는 다양한 웹2, 웹3 서비스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소셜 커뮤니티 생태계를 확장할 계획이다.

기존 블록체인 게임과 달리 ‘재미’ 중심의 게임을 제공하기 위해 고퀄리티 게임 제작 능력을 보유한 게임 스튜디오를 플랫폼 생태계에 유치했다. 또 레드필(Red Pill), 메타 에디션(Meta Edition)을 인하우스 게임 개발사로 편입했으며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게임 생태계를 확장할 계획이다.

SBT는 양도(Transfer) 기능이 제거된 대체불가토큰(NFT)을 의미한다. 이더리움 창립자인 비탈릭 부테린이 제시한 개념이다.

이병재 플래스크 대표는 “SBT 기술은 블록체인 게임에 대한 몰입감을 높일 뿐만 아니라 게임 내부 커뮤니티와 외부 커뮤니티를 연결하는 역할까지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오랜 기간 사랑받는 플랫폼과 블록체인 게임을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NAODA 플랫폼은 EA에서 ‘피파 온라인’ 프로젝트를 이끌었던 이병재 플래스크 대표와 마이크로소프트, BCG(보스턴 컨설팅 그룹), 로빈후드, PwC(프라이스 워터하우스 쿠퍼스) 등 글로벌 기업 출신들로 사업운영팀을 구성했다. 카카오게임즈, 구글, 넥슨, 엔씨소프트, 메타보라 출신의 프로젝트 개발팀도 포함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결정할까…실적 발표 앞두고 복잡한 ‘셈법’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29,000
    • +1.11%
    • 이더리움
    • 2,007,000
    • +0.25%
    • 비트코인 캐시
    • 170,700
    • +1.55%
    • 리플
    • 516.4
    • -0.1%
    • 솔라나
    • 30,450
    • -0.43%
    • 에이다
    • 486
    • -0.14%
    • 이오스
    • 1,385
    • +0.36%
    • 트론
    • 80.06
    • +1.72%
    • 스텔라루멘
    • 117.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00
    • +0%
    • 체인링크
    • 9,245
    • +0.27%
    • 샌드박스
    • 932.2
    • -1.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