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집 피해 도망친 러 남성 2명, 배로 483km 이동해 도착한 곳은

입력 2022-10-07 14: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러 동부서 약 58km 떨어진 미국 알래스카 섬
미국에 망명 신청 후 조사 위해 앵커리지로 이동
알래스카주 상원의원 "미 북쪽 경계 태세 강화해야"

▲9월 29일 러시아 신병들이 기차를 타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AP뉴시스
▲9월 29일 러시아 신병들이 기차를 타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AP뉴시스

러시아 국적의 남성 2명이 군동원령을 피해 조국을 탈출한 뒤 미국 알래스카주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미국에 망명을 신청했다.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리사 머카우스키 알래스카주 상원의원실은 이날 “러시아인 2명이 알래스카주 베링해의 한 섬으로 들어와 망명을 신청했다”며 “이들이 강제 복무를 피하기 위해 러시아 동부 해안지역에서 도망쳤다고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4일 작은 보트를 타고 미 알래스카주 세인트로렌스섬으로 건너온 뒤 갬밸 마을 인근 해변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갬벨은 러시아 시베리아 추코트카 반도에서 약 58km 떨어져 있다.

커티스 실룩 지역 마을 사무원은 현지 언론에 “그들은 자신들이 러시아의 예그베키노트란 지역에서 보트를 타고 출발해 약 483km를 이동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 국토안보부 대변인은 “이들은 현재 조사를 위해 앵커리지로 이동했다”며 “이민국적법(INA)에 따라 이들의 거취가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댄 설리번 공화당 알래스카주 상원의원은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이 아직 이들의 미국 체류 허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러시아가 지난달 군동원령을 내린 뒤 이를 피하기 위해 해외로 도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포브스지 러시아판은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 부분 동원령 이후 거의 2주 만에 약 70만 명이 러시아를 떠났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러시아인들은 육로를 통해 이동할 수 있는 카자흐스탄, 조지아, 핀란드 또는 다른 유럽 국가로 도피하고 있다. BBC는 알래스카로 탈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머카우스키 의원은 “이번 일은 미국이 북쪽 안보 태세를 강화할 필요성을 강조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주재 러시아 대사관 대변인은 타스통신에 “이 사건을 인지하고 있으며 곧 두 사람과 전화 통화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사적인 GTX 첫 시승 기회”…국토부, GTX 국민참여단 모집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토큰 증권' 가이드라인 발표…가상자산 업계 “증권성 판단, 여전히 혼란”
  • 국회, '이태원 참사 추모제 개최…"재발 방지책 수립 최선"
  • 미국, ‘버스 3대 크기’ 中 정찰풍선 격추...중국 “명백한 과잉 반응” 반발
  • 조선 생산 현장 숨통…인력 2000명 추가 투입
  • 집값 하락에…신축 단지 중 분양가 밑도는 거래 늘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50,000
    • +0.21%
    • 이더리움
    • 2,103,000
    • +0.72%
    • 비트코인 캐시
    • 174,000
    • +0.75%
    • 리플
    • 517.4
    • +0.29%
    • 솔라나
    • 30,750
    • -0.32%
    • 에이다
    • 504.1
    • -0.06%
    • 이오스
    • 1,391
    • +0.22%
    • 트론
    • 81.91
    • +2.4%
    • 스텔라루멘
    • 117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0.27%
    • 체인링크
    • 9,100
    • +0.22%
    • 샌드박스
    • 972
    • +1.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