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GTX-B, 2024년 상반기 민자·재정구간 동시 착공”

입력 2022-10-07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GTX-B 공구별 입찰 참가자 현황 (자료제공=국토부)
▲GTX-B 공구별 입찰 참가자 현황 (자료제공=국토부)

국토교통부는 2024년 상반기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의 민자·재정구간을 동시에 착공하겠다고 7일 밝혔다.

GTX B노선은 사업 초기 사업성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난해 민자·재정 구간을 분리해 사업추진 기반을 마련했으며 올해부터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재정구간(용산~상봉)은 지난 8월 경쟁입찰 공고 이후 두 차례 추가 공고를 냈지만 3개 공구에서 단독응찰로 인한 유찰이 발생했다. 이에 국토부는 국가계약법령 등 절차에 따라 사업 일정, 대심도 터널 공사의 난이도 등을 고려해 전 공구를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방식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23년 3월까지 실시설계적격자를 선정한다.

민자구간(인천대입구~용산·상봉~마석)은 지난 7월 시설사업기본계획(RFP)을 고시했으며 연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는 즉시 본격적인 협상에 착수해 착공 시기를 최대한 단축한다는 방침이다.

이경석 국토부 광역급행철도추진단장은 “GTX B노선은 수도권을 동서로 관통해 용산역, 서울역, 청량리역 등 주요 역에서 환승 가능한 핵심 노선”이라며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매우 큰 만큼 사업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미아리 텍사스촌’ 사라진다…신월곡1구역 관리처분인가에 속도↑
  • 화물연대 이어 내달 2일 철도노조 파업…국토부, 비상수송대책 추진
  • 위기 때마다 등장하는 정의선 정공법…우회전략 대신 ‘美 IRA’ 정면 돌파
  • “14억 인구 중 단 11명이 없어서”...중국, 월드컵 출전도 관전도 '록다운'
  • 단독 “두부 가격 또 오른다”… 풀무원 두부·발효유 등 내달 1일 가격 인상
  • 츄, 소속사와 진실 공방 가열…“폭언·갑질 증거 공개” vs “부끄러운 일 한 적 없어”
  • 내일부터 한파…서울시,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발령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35,000
    • +0.71%
    • 이더리움
    • 1,661,000
    • +2.78%
    • 비트코인 캐시
    • 153,000
    • +2.55%
    • 리플
    • 536.3
    • +2.04%
    • 솔라나
    • 18,690
    • +0.48%
    • 에이다
    • 425
    • +0.85%
    • 이오스
    • 1,254
    • +1.29%
    • 트론
    • 73.75
    • +1.26%
    • 스텔라루멘
    • 121.5
    • -0.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600
    • +6.96%
    • 체인링크
    • 10,150
    • +7.81%
    • 샌드박스
    • 777.8
    • +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