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제주 배달된 하얀 봉투서…필로폰 100배 'LSD 마약' 검출

입력 2022-10-06 08: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난달 28일 오후 제주 함덕파출소에서 탄저균 의심 신고가 접수된 우편물에 있던 스티커.(사진=제주경찰청 제공)
▲지난달 28일 오후 제주 함덕파출소에서 탄저균 의심 신고가 접수된 우편물에 있던 스티커.(사진=제주경찰청 제공)

제주의 한 가정에 배달된 탄저균 의심 우편물에서 마약 종류로 분류되는 향정신성의약품인 ‘LSD(리세르그산 디에틸아미드)’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제주출장소가 경찰에 신고된 탄저균 의심 우편물을 정밀 감식한 결과 LSD 성분이 나왔다. LSD는 환각 효과가 코카인의 100배, 필로폰의 300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같은 사실을 전달받고 우편물의 유통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다만 우편물을 받은 수취인은 LSD와 직접적 연관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우편물은 지난달 28일 경찰에 신고가 들어왔다. 조천읍에 거주하는 50대 주민이 “탄저균으로 의심되는 우편물을 받았다”며 신고한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발송된 이 우편물에는 밴드 모양 스티커가 들어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영국 시인 윌리엄 어니스트 헨리의 시구절 등이 적힌 영문 시와 인용문이 담긴 편지도 한 장 들어있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튀르키예 중부에 규모 7.5 여진 또 발생
  • “떳떳하기에 숨지 않겠다”…조민, 인터뷰 후 SNS 팔로워도 급증
  • ‘우주 굴기’ 중국이 ‘스파이 풍선’을 보낸 이유는
  • 정치판 ‘더 글로리’...연일 안철수 때리기
  • ‘한동훈 VS 정청래’ 김건희 수사 놓고 대격돌! [영상]
  • 이재명 “국민 고통 언제까지 방치...난방비 대책 강구해야” [영상]
  • 정진석 “민주당, 김건희 스토킹 정당으로 간판 바꿔 달 작정” [영상]
  • 비욘세, ‘그래미’ 새 역사 썼다…32관왕으로 역대 최다 수상자 등극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90,000
    • -0.53%
    • 이더리움
    • 2,083,000
    • -0.05%
    • 비트코인 캐시
    • 170,400
    • -1.16%
    • 리플
    • 506.5
    • -1.42%
    • 솔라나
    • 29,700
    • -1.39%
    • 에이다
    • 499.3
    • -0.08%
    • 이오스
    • 1,373
    • -1.86%
    • 트론
    • 80.84
    • -0.88%
    • 스텔라루멘
    • 115.5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200
    • -0.54%
    • 체인링크
    • 8,890
    • -1.11%
    • 샌드박스
    • 921.7
    • -3.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