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편입 최종 서명…공식 러시아 영토 승인

입력 2022-10-05 16: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점령지 주민 공식적으로 러시아 시민 인정
2026년 1월 1일까지는 과도기, 우크라이나 문서도 인정
화폐는 2024년부터 루블만 사용 가능
젤렌스키, ‘푸틴 대화 불가’ 서명으로 맞서
“러시아 다른 대통령과 대화할 것”

▲블라디미르 푸틴(가운데)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주요 참모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모스크바/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가운데)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주요 참모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모스크바/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점령지 편입을 위한 모든 절차를 끝냈다.

5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자칭 도네츠크 인민공화국과 루한스크 인민공화국, 자포리자, 헤르손을 편입시키기 위한 법률에 최종 서명했다.

법률에 따르면 점령지 주민들은 공식적으로 러시아 시민이 된다. 러시아 시민권을 거부하는 우크라이나인들은 법률 서명으로부터 한 달 내로 거부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점령지 수장들은 내년 9월 투표를 통해 임명되며 그 전까지는 푸틴 대통령이 임명한 임시 대표가 지역을 담당하게 된다.

다만 법률은 2026년 1월 1일까지를 과도기로 설정하고 이 기간 러시아 시민권을 보장하는 동시에 기존에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보장받던 교육과 직업, 연금 관련 권한과 의료지원을 증명하는 문서를 인정하기로 했다.

또 점령지 주민들은 내년까지 우크라이나 리브네를 통화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고 그 이후부터는 러시아 루블만 사용해야 한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2일 점령지 편입을 공식화하는 법률을 의회에 제출했다. 이후 법률은 의회 비준과 헌법재판소 합헌 결정을 거쳤고 푸틴 대통령의 최종 서명으로 효력을 갖게 됐다.

한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협상은 불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긴 법령에 공식 서명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는 존중이 무엇인지 모른다”며 “우리는 러시아와 대화할 준비가 돼 있지만, 다른 러시아 대통령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34,000
    • -0.02%
    • 이더리움
    • 1,659,000
    • +1.53%
    • 비트코인 캐시
    • 153,900
    • -1.09%
    • 리플
    • 547.6
    • -1.1%
    • 위믹스
    • 600
    • +23.71%
    • 에이다
    • 431.4
    • -0.19%
    • 이오스
    • 1,265
    • -1.94%
    • 트론
    • 72.4
    • -0.29%
    • 스텔라루멘
    • 121
    • -1.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0.18%
    • 체인링크
    • 9,850
    • +5.07%
    • 샌드박스
    • 772.2
    • -0.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