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자 1만5725명 …전날보다 4053명 늘어

입력 2022-10-03 21: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3일 오후 9시까지 1만5725명 확진
개천절 휴일로 검사 증감 영향 적어

▲지난달 30일 오전 광주 북구 상시선별진료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오전 광주 북구 상시선별진료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5725명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사람은 1만572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대 1만1672명보다 4053명 많은 규모다.

1주일 전인 지난달 26일(3만6254명)보다 2만1529명, 2주일 전인 지난달 19일(4만5974명)보다는 3만249명 적다.

통상 월요일에는 주말에 줄어든 검사 건수가 늘어나며 확진자 규모가 늘어나지만 이날은 개천절 휴일로 검사 건수 증감의 영향이 적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3시간이 남았지만 4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1만 명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오후 9시까지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8343명(53.1%), 비수도권에서 7382명(46.9%)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4643명, 서울 386명, 경남 975명, 경북 899명, 인천 880명, 대구 807명, 충남 614명, 강원 541명, 전북 522명, 충북 499명, 대전 468명, 전남 427명, 부산 363명, 울산 358명, 광주 320명, 세종 184명, 제주 139명이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만9410명→3만6139명→3만864명→2만8497명→2만6960명→2만3597명→1만2150명으로, 일평균 2만8231명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애플 “애플페이 한국 출시 예정” 공식 확인
  • 버스 10㎞ 넘으면 추가요금…서울시, 거리비례제 추진
  • [부산엑스포 기업이 뛴다⑧] 박람회로 박람회 홍보…HD현대, 국제행사마다 '부산 붐업'
  • STO 상폐? 시총 700억 ‘랠리’ 사실상 러그풀…국내 투자자 피해 우려
  • 작년 경상수지 11년 만에 최저… 전년 대비 3분의 1토막
  • 파월 “디스인플레이션 시작했다, 하지만…”
  • 홍준표 “이래서 안철수가 초딩…과욕 부리면 안 돼”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13:0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89,000
    • +0.8%
    • 이더리움
    • 2,124,000
    • +2.07%
    • 비트코인 캐시
    • 171,300
    • +1.12%
    • 리플
    • 506.7
    • +1.12%
    • 솔라나
    • 30,210
    • +2.83%
    • 에이다
    • 504.8
    • +2.56%
    • 이오스
    • 1,411
    • +3.37%
    • 트론
    • 83.55
    • +2.36%
    • 스텔라루멘
    • 116.4
    • +1.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1.29%
    • 체인링크
    • 9,105
    • +3.11%
    • 샌드박스
    • 1,119
    • +23.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