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인천항만공사와 ‘ESG 경영 공동추진 업무협약’ 체결

입력 2022-10-03 14: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상호 협력 체계 마련

▲(오른쪽부터)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과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이 업무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오른쪽부터)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과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이 업무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지속 가능한 사회와 환경 조성을 위해 인천항만공사(IPA)와 협업한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30일 IPA와 ‘ESG 경영 공동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인천 연수구 인천항만공사 사옥에서 열린 서명식은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최준욱 IPA 사장 등 주요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현대건설과 IPA는 민간기업과 공공기관 간 유기적인 ESG 경영혁신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환경·안전·동반성장·지역 상생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공동 기획해 연중 운영한다.

아울러 ‘인천신항1-2단계 컨테이너부두 하부공 축조공사’의 친환경 공사 및 친환경 자재 사용 확대를 통해 공사현장 오염원 배출을 줄일 예정이다. 공사가 마무리되는 2025년까지 양 사는 매년 일정 금액을 출연해 지역사회의 상생과 소외계층 지원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두 회사는 안전한 건설현장 조성을 위해 △인천항 환경정화 활동 공동 추진 등 환경보호와 생물 다양성 보존을 위한 조류·어류 보호 활동 △현장 내 스마트 안전기술(사물인터넷 헬멧, 장비접근경보 시스템 등) 도입 등을 협력할 예정이다.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은 “민간과 공공기관이 지속 가능한 협력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항만산업 분야에서 ESG 경영의 보폭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과 지역사회의 동반성장 실현뿐만 아니라, ESG 경영문화 확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12:4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771,000
    • -2.06%
    • 이더리움
    • 2,069,000
    • -2.5%
    • 비트코인 캐시
    • 164,000
    • -4.37%
    • 리플
    • 499
    • -1.32%
    • 솔라나
    • 28,520
    • -5.41%
    • 에이다
    • 487
    • -3.35%
    • 이오스
    • 1,344
    • -4.61%
    • 트론
    • 81.91
    • -1.8%
    • 스텔라루멘
    • 112.5
    • -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350
    • -2.82%
    • 체인링크
    • 8,845
    • -2.75%
    • 샌드박스
    • 1,003
    • -1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