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국군의 날 행사 영상 속 中장갑차 인정…"재발 않도록 할 것" 사과

입력 2022-10-02 18:23 수정 2022-10-02 19: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제74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 상영된 '국군의 결의' 영상 중 등장한 중국 인민해방군의 'ZSL-92' 보병전투차(오른쪽) (출처=KTV)
▲제74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 상영된 '국군의 결의' 영상 중 등장한 중국 인민해방군의 'ZSL-92' 보병전투차(오른쪽) (출처=KTV)

국방부가 국군의 날 기념행사 영상에 등장한 중국군 무기에 사과했다.

국방부는 지난 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진행, 행사 말미에 ‘국군의 결의’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1분 10초 분량으로 각 군 장병의 조국 수호에 대한 각오를 담았다. 하지만 육해공군 중 육군을 소개하는 부분에서 중국 인민해방군의 보병전투차(ZSL-92)가 등장해 논란이 됐다. 해당 사진은 영상에서 약 3초간 사용됐다.

행사 뒤 SNS 등에서는 해당 부분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고 국방부는 하루만인 이날 “영상 속 사진은 우리 군의 장비가 아니며,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잘못된 사진이 포함됐다”라고 실수를 인정했다.

이어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차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념식에서는 군가 ‘멸공의 횃불’을 ‘승리의 횃불’로 안내한 것에 대해서도 논란이 됐다. 국방부 측은 “기념식 외빈을 고려해 제목을 ‘승리의 횃불’로 표기했지만, 현장에서는 가사를 바꾸지 않고 ‘멸공의 횃불’로 그대로 불렀다”라고 해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65,000
    • +0.01%
    • 이더리움
    • 1,662,000
    • +1.16%
    • 비트코인 캐시
    • 154,000
    • -1.03%
    • 리플
    • 545.8
    • -1.76%
    • 위믹스
    • 599
    • +22.92%
    • 에이다
    • 432.3
    • -0.41%
    • 이오스
    • 1,269
    • -1.4%
    • 트론
    • 72.61
    • +0.03%
    • 스텔라루멘
    • 121.4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0.27%
    • 체인링크
    • 9,825
    • +4.19%
    • 샌드박스
    • 772.4
    • -0.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