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KAI 매각 건으로 한화와 접촉한 적 없어”

입력 2022-09-29 17: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KAI 우주센터. (사진제공=KAI)
▲KAI 우주센터.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최대 주주인 한국수출입은행이 KAI 매각을 위해 한화그룹과 접촉한 적이 없다고 29일 밝혔다.

수은은 이날 보도 설명자료를 통해 “KAI와 관련해 한화 측과 접촉하거나 논의를 진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했다.

전날 SBS가 ‘KAI 민영화 본격 시동...이번에도 한화그룹?’이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화 측은 이달 들어 수은 및 KAI 측과 수차례 접촉하며 KAI의 사업 현황과 미래 먹거리, 민영화에 따른 시너지 효과 등을 논의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한 반박한 것.

KAI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국내외 고객과 주주들에게 혼란을 야기하고 대외적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허위 기사가 보도돼 매우 유감이다”라며 "한화 측과 접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KAI는 또 “KF-21(첫 국산 초음속 전투기)의 성공적 개발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 FA-50(경공격기)의 해외 시장 개척 등 항공우주 분야의 선도업체로서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임직원도 그 어느 때보다도 자긍심과 자부심을 느끼고 각자 맡은 업무에 매진하고 있다”고 했다.

수은과 KAI 측의 부인에도 한화그룹이 대우조선해양에 이어 KAI까지 인수할 것이라는 얘기가 꾸준히 흘러나오고 있다. 한화그룹이 대우조선해양에 이어 KAI까지 품에 품게 되면 '육해공'을 아우르는 종합 방산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기 때문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임성재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4위… 시즌 최고성적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31,000
    • +0.29%
    • 이더리움
    • 2,004,000
    • -0.2%
    • 비트코인 캐시
    • 172,300
    • +2.01%
    • 리플
    • 516.6
    • -0.1%
    • 솔라나
    • 30,280
    • -1.5%
    • 에이다
    • 486.7
    • -0.43%
    • 이오스
    • 1,386
    • -0.43%
    • 트론
    • 79.53
    • -0.04%
    • 스텔라루멘
    • 116.9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45%
    • 체인링크
    • 9,175
    • -1.56%
    • 샌드박스
    • 923.5
    • -4.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