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배우, 피아노 치던 모친 총기 살해…범행 후 촬영까지 '종신형' 선고

입력 2022-09-24 22: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라이언 그랜댐. (사진=넷플릭스 리버데일 스틸컷)
▲라이언 그랜댐. (사진=넷플릭스 리버데일 스틸컷)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한 캐나다 배우 라이언 그랜댐(24)이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23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 등 외신은 밴쿠버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대법관 캐슬린 커가 라이언 그랜댐에게 2급 살인형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그랜댐은 지난 2020년 3월 31일 밴쿠버 북쪽에 위치한 자택에서 어머니 바바라 웨이트(당시 64세)를 총으로 쏴 살해했다. 당시 바바라 웨이트는 피아노를 연주하던 중이었다.

그랜댐은 어머니의 뒤통수에 총을 쏴 살해한 뒤 시신을 직접 촬영하고 자백하는 영상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범행 다음 날 캐나다 총리 쥐스탱 트뤼를 살해하려 하고, 자신의 모교인 밴쿠버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교와 라이온스 게이트 브리지에서 총기 난사도 시도하려 했으나, 마음을 바꾸어 경찰에 자수했다.

이후 그는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돼 2년 반 동안 구금됐다. 이후 2급 살인형을 선고받아 14년간 가석방 자격을 박탈당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에서 2급 살인 혐의는 10~25년간 가석방 자격을 잃게 된다.

그랜댐은 재판 당시 “끔찍한 일 앞에서 사죄는 무의미하다”라며 “나의 존재와 모든 것에 미안하다”라고 고개 숙였다.

한편 라이언 그랜댐은 1998년생으로 ‘비커밍 레드우드’(2012), ‘바리케이드’(2012), ‘웨이 오브 더 위키드’(2014), ‘알래스카 대지진’(2015) 등 다수의 영화에 출연했으며 넷플릭스 드라마 ‘리버데일’에도 출연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35,000
    • -0.1%
    • 이더리움
    • 1,660,000
    • +1.16%
    • 비트코인 캐시
    • 154,000
    • -1.03%
    • 리플
    • 545.2
    • -1.61%
    • 위믹스
    • 601.5
    • +21.76%
    • 에이다
    • 432.3
    • -0.07%
    • 이오스
    • 1,265
    • -1.79%
    • 트론
    • 72.53
    • -0.08%
    • 스텔라루멘
    • 120.9
    • -1.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0.27%
    • 체인링크
    • 9,840
    • +4.57%
    • 샌드박스
    • 771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