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 살린다”…9~11월 서울 도심 곳곳서 가을 행사

입력 2022-09-23 11: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대문구·서초구 등 13개 골목상권 행사 개최

▲방배동 함께마켓을 즐기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자료제공=서울시)
▲방배동 함께마켓을 즐기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는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이달 말부터 11월 초까지 시내 13개 골목상권에서 가을 행사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주민생활 중심지에서 도보 10분 이내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한 ‘생활상권 육성사업’의 일환이다. 사업은 상인들이 직접 동네 소비자를 위한 아이디어를 내고, 스스로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발길을 돌렸던 동네 단골을 되찾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우선 이번 주말부터 서대문구·서초구 등 골목 상권에서 가족·연인과 함께 방문할만한 행사가 열린다. 24일 서대문구 남가좌동 상권에서는 ‘남이동길 브랜드축제’가 개최된다. 지역 내 독립출판사, 공방, 꽃집 등이 참여하는 지역 시장을 비롯해 우리 동네 상점을 메타버스로 체험해보는 행사도 마련했다.

같은 날 서초구 방배동 상권에서는 ‘방배 함께마켓’이 개최된다. 상인과 지역민이 소통하는 지역마켓 형태로 어린이를 위한 풍선쇼, 마술쇼 등 다채로운 공연 및 놀이 체험을 준비했다.

다음 달 6~8일 강북구 인수동 상권에서는 ‘인수올래데이’가 진행된다. 상권을 돌아다니며 직접 구매한 음식을 먹고 즐길 수 있는 ‘호프광장’ 행사부터 지역예술가가 참여하는 거리 공연 등이 열린다.

송파구 가락동 상권에서는 다음 달 8일 도심 속에서 힐링할 수 있는 ‘세러데이 가락마켓’이 개최된다. 세러데이가락은 지역주민을 위한 체험 위주 행사로 꽃꽂이, 방향제 만들기 등 다양한 즐길 거리를 체험해볼 수 있다.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선정된 생활상권 육성사업지 13곳은 3년 동안 상권당 최대 2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임근래 서울시 상권활성화담당관은 “생활상권 활성화 사업은 상인과 지역주민이 우리 동네 골목을 함께 살리는 것”이라며 “주민들의 수요와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손님의 발걸음은 되찾고 주민·상인 간 소통의 장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921,000
    • -1.79%
    • 이더리움
    • 1,906,000
    • -1.35%
    • 비트코인 캐시
    • 166,300
    • -2.81%
    • 리플
    • 707.9
    • +1.06%
    • 위믹스
    • 2,547
    • -1.16%
    • 에이다
    • 604.8
    • -0.82%
    • 이오스
    • 1,620
    • -2.82%
    • 트론
    • 88.78
    • -0.13%
    • 스텔라루멘
    • 168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050
    • -1.71%
    • 체인링크
    • 10,770
    • -2.18%
    • 샌드박스
    • 1,186
    • -1.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