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병수당 시범사업 두달 간 240명에 평균 54만원 지급

입력 2022-09-16 11: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9일부터 스카이코비원 3·4차도 접종 예약

▲코로나19 장기화로 아프면 쉴 권리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확산되면서 상병수당 도입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투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아프면 쉴 권리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확산되면서 상병수당 도입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투데이)

상병수당 시범사업이 시행된지 두달여 동안 240명이 약 54만 원의 수당을 지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병수당은 업무와 관련 없는 부상이나 질병으로 경제활동을 하기 어려울 때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소득을 보전하는 제도를 말한다. 정부는 3년간 시범사업을 거쳐 2025년 제도를 본격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14일 기준 상병수당 신청자는 총 996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심사가 완료된 240명에게 평균 54만6000원(평균 12.3일)의 상병수당이 지급됐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올해 7월 4일부터 6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1단계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서울 종로, 경기 부천, 충남 천안, 전남 순천, 경북 포항, 경남 창원 등이 시범사업 실시 지역이며 내년 6월30일까지 1년 동안 진행된다.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65세 미만 취업자는 대기기간을 제외한 근로 불가 기간 동안 하루 4만3960원(올해 최저임금 기준으로 계산한 일급의 60%)을 받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상병수당 시범사업 지역주민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대리운전기사, 보험설계사, 택배기사 등 특수고용직과 자영업자의 서류제출 요건을 완화할 계획이다.

이날 중대본은 그동안 1~2차 기본접종만 가능했던 '국산 1호 백신' 스카이코비원멀티주(이하 스카이코비원)의 접종 범위를 3~4차 접종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스카이코비원은 바이러스 항원 단백질을 체내에 주입해 항체를 생성하는 전통적인 유전자재조합(합성항원) 방식으로 개발돼 신기술인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방식의 백신(화이자·모더나 등)보다 거부감이 적다.

3~4차 접종 예약은 19일부터 사전예약누리집(http://ncvr.kdca.go.kr)과 질병관리청 콜센터(1339)를 통해 가능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광고주도 감동한 츄 인성…“폭언·갑질 상상할 수 없어, 늘 밝고 친절”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축구하지 말라고 전해”…태극전사 여자친구 SNS에도 악플 테러
  • 홍상수·김민희, 뜻밖의 목격담 화제…“김민희가 운전하더라, 어이없어”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원스피리츠, 내일 ‘원소주 클래식’ 온라인몰 출시·판매
  • 9to5mac “애플페이, 이번 주 한국 출시”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58,000
    • +1.68%
    • 이더리움
    • 1,720,000
    • +4.43%
    • 비트코인 캐시
    • 152,400
    • -0.07%
    • 리플
    • 546.2
    • +1.62%
    • 솔라나
    • 18,580
    • -0.54%
    • 에이다
    • 426.1
    • +0.26%
    • 이오스
    • 1,271
    • +1.44%
    • 트론
    • 73.23
    • -0.49%
    • 스텔라루멘
    • 121.2
    • +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100
    • +0.09%
    • 체인링크
    • 10,140
    • +0.1%
    • 샌드박스
    • 781.2
    • +1.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