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 전 남자친구와 억대 소송…“꽃뱀 악플, 극단적 선택 시도까지”

입력 2022-08-26 00: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정민. (출처=MBN '특종세상' 캡처)
▲김정민. (출처=MBN '특종세상' 캡처)

배우 김정민이 전 남자친구와의 억대 소송 이후 심경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꽃뱀’ 논란으로 전 남자친구와 10억 소송을 벌인 김정민이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김정민은 “전에 사귀었던 남자친구와의 스캔들로 문제가 생겼고 지금까지 방송을 쉬게 됐다”라며 “당시 방송을 같이하던 선배로부터 소개받은 사람이었다. 나이 차가 있다 보니 초반부터 결혼이야기가 오갔다”라고 운을 뗐다.

앞서 김정민은 2013년 19살 연상인 사업가와 만나 교제하다가 2017년 헤어졌다. 이 과정에서 전 남자친구가 김정민을 상대로 혼인빙자 사기 혐의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냈으며 사귀는 동안 주었던 10억여 원의 금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해당 소송으로 김정민은 ‘꽃뱀’ 논란에 휘말렸고 결국 방송까지 중단하게 됐다. 현재 김정민은 요가 교육 과정을 이수하고 강의 등으로 생계를 꾸려가고 있다.

이에 대해 김정민은 “결혼 얘기도 오갔지만 성격 차이, 여자 문제 등으로 내가 헤어지자고 했다. 하지만 남자친구가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불화가 생겼다”라며 “1억을 요구해서 거절했더니 협박을 했고 결국 돈을 주었다. 그로서 정리가 됐다고 생각했는데 계속 만남을 요구했고 거절하면 3억, 5억을 달라고 해서 결국 고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민은 “그 일로 정말 많은 악플들이 있었다. 혼인빙자, 꽃뱀 등 입에 담을 수 없는 악플들이었다”라며 “합의를 하고 상대방은 유죄 판정을 받았고 나는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현재까지 이렇게 방송을 거의 중단한 상태로 지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모든 일은 마무리되었지만 후유증은 깊었다. 김정민은 “차분하게 있다가도 갑자기 뛰어내리고 싶다. 그냥 내 안에서 그런 생각이 든다”라며 “모든 사람들이 날 안 좋게 볼 거 같고, 나가서 걸음만 똑바로 걷지 않아도 문제가 생길 것 같고, 그렇게 불안정해졌다”라고 토로했다.

방송을 쉬면서 생계에도 문제가 생겼다. 김정민은 그 후로 엄마에게 처음으로 손을 벌려봤다고 털어놓으며 “어릴 때 이후 그런 적이 없었다. 다 커서 그런다는 게 스스로가 미웠다. 지금은 이것저것 열심히 준비하고 트레이너 자격증도 대비해놓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정민은 1989년생으로 올해 나이 34세다. 2003년 드라마 ‘반올림 1’을 통해 데뷔해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파 배우로 활약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73,000
    • +0.02%
    • 이더리움
    • 2,107,000
    • +0.38%
    • 비트코인 캐시
    • 167,900
    • -1.98%
    • 리플
    • 508.1
    • +0.26%
    • 솔라나
    • 29,610
    • -0.5%
    • 에이다
    • 502.1
    • +0.32%
    • 이오스
    • 1,385
    • -1.21%
    • 트론
    • 85.53
    • +3.42%
    • 스텔라루멘
    • 115.8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0.18%
    • 체인링크
    • 9,065
    • +0.28%
    • 샌드박스
    • 1,077
    • -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