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매일유업·쌍방울, 집중호우 피해 지역에 성금·물품 지원

입력 2022-08-19 15: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쌍방울그룹은 이재민을 돕기 위해 2억 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사진제공=쌍방울)
▲쌍방울그룹은 이재민을 돕기 위해 2억 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사진제공=쌍방울)

유통업계가 집중호우 피해 지역 지원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집중호우 피해 지역 복구 및 이재민 지원을 위해 성금 2억 원을 기부한다고 19일 밝혔다.

기부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돼 서울, 경기, 강원, 충청 등 피해 지역의 신속한 복구와 집중 호우 피해로 고통을겪고 있는 이재민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김승환 아모레퍼시픽그룹 대표는 “예상치 못한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며 “피해 현장의 원활한 복구와 이재민들의 일상 회복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매일유업은 집중 호우 피해지역 이재민과 현장 지원 인력에게 긴급 구호 물품을 지원한다. 상하키친 스프 3800여 개와 상하키친 카레 8200여 개씩 총 1만2000여 개의 제품을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에 전달했다.

전달된 제품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집중호우 피해가 심한 서울시를 비롯한 수도권 지역 이재민과 구호현장 인력에게 제공된다.

쌍방울그룹도 이재민 돕기에 나선다. 회사 측은 2억 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이번 기탁은 광림, 미래산업 등 쌍방울그룹 계열사가 참여한 가운데 총 1만3000여 개의 속옷 및 양말이 전달됐다. 구호 물품은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를 통해 수해 이재민과 소외 계층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60,000
    • -0.32%
    • 이더리움
    • 1,930,000
    • +0.68%
    • 비트코인 캐시
    • 171,200
    • -0.58%
    • 리플
    • 698.1
    • +2.71%
    • 위믹스
    • 2,579
    • -0.31%
    • 에이다
    • 611.2
    • +0.03%
    • 이오스
    • 1,666
    • -0.83%
    • 트론
    • 88.46
    • -0.37%
    • 스텔라루멘
    • 168.9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650
    • +1.92%
    • 체인링크
    • 11,050
    • +1.56%
    • 샌드박스
    • 1,231
    • +2.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