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상하이시에 전력공급 ‘SOS’...중국인들 “우리 목숨보다 중요하냐” 분노

입력 2022-08-19 13: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테슬라‧SAIC "쓰촨 내 핵심 부품 공급업체 멈출 수 있어"
상하이시, 쓰촨성 당국에 연락해 전력 공급 협조 요청
중국인들 “목숨보다 테슬라가 중요하냐” 맹비난

▲2020년 11월 20일 중국 상하이 테슬라 기가팩토리 공장에서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 상하이/신화뉴시스
▲2020년 11월 20일 중국 상하이 테슬라 기가팩토리 공장에서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 상하이/신화뉴시스

테슬라와 상하이자동차(SAIC)가 상하이시 당국에 쓰촨 전력 위기로 자동차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며 협조를 요청했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두 회사는 시 당국에 쓰촨성의 전력 위기로 해당 지역에서 공급받아야 할 핵심 부품이 제대로 수급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전했다.

전력 대부분을 수력발전으로 조달하는 쓰촨성에 사상 최악의 가뭄이 닥치며 전력 수급 위기가 고조된 탓이다. 쓰촨성 당국은 전력 위기를 고려해 15일부터 6일간 지역 공장들에 계획 정전을 지시했다.

시 당국은 두 회사의 문의에 쓰촨성 당국에 연락을 취해 해당 지역에 기반을 둔 16개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에 전력 공급을 연장해줄 것을 요청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테슬라는 쓰촨 내 부품 공급업체들이 충분한 전력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상하이와 쓰촨 당국과 협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까진 생산 지연이 발생하지 않았다.

SAIC 대변인은 위챗을 통해 “쓰촨 당국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며 “전력 위기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인들은 소셜미디어에서 상하이 정부가 이기적이라며 맹비난을 하고 나섰다.

열사병으로 쓰러지는 사람들도 있다며 테슬라가 중국인들 목숨보다 중요하냐고 따져 물었다.

한편 쓰촨성에 공장을 둔 일본 자동차 업체 도요타와 애플 최대 위탁생산업체 폭스콘은 공장을 폐쇄했다. 세계 최대 전기차 배터리 업체 CATL도 쓰촨성 이빈시의 리튬 배터리 공장 운영을 중단했다. 도요타와 CATL은 모두 20일까지 공장 가동을 멈춘다.

파나소닉홀딩스도 자재 공장 운영을 중단했고,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 덴소도 공장 가동을 멈췄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1:0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78,000
    • -0.95%
    • 이더리움
    • 1,927,000
    • -0.82%
    • 비트코인 캐시
    • 170,200
    • -2.18%
    • 리플
    • 690.5
    • -1.24%
    • 위믹스
    • 2,600
    • +0.12%
    • 에이다
    • 608.4
    • -1.36%
    • 이오스
    • 1,655
    • -1.37%
    • 트론
    • 89.49
    • +1.12%
    • 스텔라루멘
    • 169.3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100
    • -9.08%
    • 체인링크
    • 10,980
    • -1.79%
    • 샌드박스
    • 1,199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