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중대본 "오늘 신규 확진 13만 명대, '표적 방역'으로 재유행 대비"

입력 2022-08-19 09: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9일 "코로나19 확진자는 13만 명대"라며 “감염자가 많이 나오는 계층과 시설에 역량을 집중하는 이른바 ‘표적 방역’ 전략으로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기일 중대본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조정관은 “사망자는 83명, 위중증 환자도 492명이고 감염재생산지수도 1.18로 7주 연속 1 이상이다”며 “여름철 이동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감염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확진자 30만 명에도 대응 가능한 의료·방역체계를 만들기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며 “변화하는 유행 양상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유비무환의 자세로 사망자와 중증환자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중대본은 재유행에 대비하는 전략으로 △신속한 진단과 치료 △표적 방역 △국민들의 일상과 함께하는 방역을 들었다.

이 조정관은 “원스톱 진료기관 1만 2개소를 구축했고 고위험군은 하루 안에 진단·처방까지 가능하도록 패스트트랙을 운영하고 있다”며 “현재 63만 명분의 먹는 치료제를 보유하고 있으며 2148개소의 약국에서 약을 받으실 수 있다”고 설명했다.

표적 방역과 관련해서 이 조정관은 “노인, 소아, 기저질환자 등 감염에 취약하신 분들과 요양, 정신병원과 같은 취약시설은 더욱 빈틈없이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172개 의료상담센터를 내실 있게 운영하고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보건소 내에 전담반을 구성해 재택치료 초기부터 집중적으로 보호한다.

또 247개의 요양시설 기동전담반을 운영하고 시설 종사자 PCR 검사, 모의훈련 등을 통해 집단감염도 철저히 예방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아·분만·투석 환자를 위한 응급이송 체계도 강화하고 중증 병상 주말 당번병원을 운영해 고위험군 보호에도 공백이 없도록 하기로 했다.

국민들의 일상과 함께하는 방역에 대해선 “현재, 우리 방역·의료 역량은 국민께서 일상을 유지하면서도 재유행에 대응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하다"며 "이러한 자원과 역량을 바탕으로 전국적인 거리두기 없이, 자유로운 경제활동과 일상을 유지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920,000
    • +0.18%
    • 이더리움
    • 1,894,000
    • -0.26%
    • 비트코인 캐시
    • 169,300
    • +0.47%
    • 리플
    • 669.5
    • -2.62%
    • 위믹스
    • 2,510
    • -1.61%
    • 에이다
    • 618.5
    • -0.51%
    • 이오스
    • 1,726
    • -0.4%
    • 트론
    • 89.32
    • +2.55%
    • 스텔라루멘
    • 175.3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50
    • +1.08%
    • 체인링크
    • 10,640
    • -0.37%
    • 샌드박스
    • 1,202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