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SK에너지, 美 에너지솔루션 전문기업 ‘아톰파워’ 인수

입력 2022-08-18 09: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난 17일 SK서린빌딩에서 SK㈜, SK에너지,아톰파워 등 3개 회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딜클로징(Deal Closing) 행사가 열렸다. (왼쪽부터) 김무환 SK㈜ 그린투자센터장, 라이언 케네디(Ryan Kennedy) 아톰파워 CEO,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 (사진제공=SK)
▲지난 17일 SK서린빌딩에서 SK㈜, SK에너지,아톰파워 등 3개 회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딜클로징(Deal Closing) 행사가 열렸다. (왼쪽부터) 김무환 SK㈜ 그린투자센터장, 라이언 케네디(Ryan Kennedy) 아톰파워 CEO,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 (사진제공=SK)

SK㈜와 SK에너지가 미국 에너지솔루션 기업 ‘아톰파워’ 경영권을 1억5000만 달러(약 2000억 원)에 인수한다.

SK㈜와 SK에너지, 아톰파워는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SK 측의 지분 인수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무환 SK㈜ 그린투자센터장,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 강동수 단장, 라이언 케네디 아톰파워 라이언 케네디 CEO 등이 참석했다.

2014년 설립된 아톰파워는 ‘솔리드스테이트 서킷브레이커(SSCB)’ 기술을 개발해 미국에서 에너지솔루션 사업과 전기차(EV) 충전 사업을 하고 있다.

아톰파워의 회로차단기는 일반 회로차단기와 달리 각 세대 전력의 중간관문(게이트웨이, Gateway)으로서 전력 사용 데이터를 측정하고 수집하는 역할을 한다. 아톰파워가 자체 개발한 전류센서와 소프트웨어 덕분이다.

수집한 데이터도 전력 사용량, 태양광 발전량, 전기차 충전량, 에너지 저장장치(ESS) 충ㆍ방전량 등 다양하다. 회로차단기가 모은 전력 빅데이터는 각 세대는 물론 지역 단위의 전력 발전, 소비 양상을 예측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아톰파워의 회로차단기 보급이 확대되면 전력 생산자는 적정 발전량을, 소비자는 전력 가격을 예측할 수 있어 에너지 시장에서의 편익 증대가 기대된다.

아톰파워의 회로차단기는 EV 충전기에도 활용할 수 있다. 설치 비용과 면적, 관리비용 모두 크게 줄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충전기 1대당 개별 회로차단기가 있어야 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여러 대의 소형 회로차단기를 1개의 중앙 패널에 집적시킨 구조로 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력설비 증설 없이 기존 전력용량 내에서 충전소를 운영하는 것도 가능하다. 아톰파워의 회로차단기는 이 분야에서 유일하게 미국의 제품 성능 및 안전인증 ‘UL 인증’을 획득했다.

SK는 아톰파워의 기술로 국내외에서 ‘에너지솔루션 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톰파워의 기술은 분산 전원 솔루션 확보에 필수적인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으며, 향후 EV 충전 인프라부터 가정용과 상업용 건물을 아우르는 시장에 다양하게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SK에너지는 기존 내연기관차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주유, 세차, 정비 등의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를 EV 고객으로 확대하면서, 아톰파워의 EV 충전기 개발역량을 활용해 친환경 모빌리티와 에너지솔루션을 통합한 미래형 에너지 사업을 모색할 계획이다.

라이언 케네디 아톰파워 CEO는 “아톰파워의 기술은 모든 전력망의 고도화와 EV 시장의 확대에 모두 적합하다. SK와의 협력은 더 많은 고객에게 우리의 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무환 SK㈜ 그린투자센터장은 “아톰파워 인수를 통해 에너지솔루션 사업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발판삼아 에너지솔루션 플랫폼 구현 및 다양한 사업기회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가공식품 73개 중 71개 가격 상승…우윳값 인상에 ‘밀크플레이션’ 우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902,000
    • +0.48%
    • 이더리움
    • 1,695,000
    • -1.8%
    • 비트코인 캐시
    • 150,000
    • +0.33%
    • 리플
    • 526
    • +0.17%
    • 솔라나
    • 18,110
    • -0.88%
    • 에이다
    • 433.1
    • +1.55%
    • 이오스
    • 1,249
    • -0.64%
    • 트론
    • 72.23
    • -0.25%
    • 스텔라루멘
    • 116.8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500
    • +0.71%
    • 체인링크
    • 9,890
    • -1.1%
    • 샌드박스
    • 784.1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