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틱톡 차량 절도 영상 유행…현대차·기아 차주들 수난

입력 2022-08-17 13: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SNS에 올라온 기아차 절도 방법을 알려주는 영상(트위터 캡처/연합뉴스)
▲SNS에 올라온 기아차 절도 방법을 알려주는 영상(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미국에서 틱톡 등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승용차를 훔치는 범죄 놀이가 유행 중 현대차와 기아 차량을 노린 절도 사건이 확산하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역 경찰과 협력해 핸들 잠금장치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간) 미국 경찰에 따르면 일리노이, 워싱턴, 오리건, 코네티컷, 미시간, 위스콘신, 루이지애나, 텍사스, 플로리다 등 거의 전 지역에서 현대와 기아 승용차의 도난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일리노이주 최대 도시 시카고를 관할하는 쿡 카운티 보안관실은 지난달 1일부터 한 달 보름여 만에 642건의 현대, 기아 차량 도난 신고를 접수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도난 신고(74건)와 비교하면 9배 가까이 급증한 수치다.

토머스 다트 보안관은 성명을 내고 “극도로 우려스러운 절도 트렌드”라고 경고했다.

일리노이주 파크 포리스트 경찰은 2011∼2021년형 기아차와 2015∼2021년형 현대차가 범죄의 표적이 되는 것 같다며 차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시애틀 경찰은 지난달 2014∼2021년형 기아 차량 36대가 도난당했다며 이번 사건은 틱톡 범죄 놀이와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도 올해 들어 절도범들이 현대차 268대, 기아차 432대를 훔쳤다며 틱톡 놀이 때문에 현대·기아가 도요타, 혼다, 포드 등을 제치고 절도 대상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아울러 코네티컷주 셸턴 경찰은 13일 이후 도난 신고가 접수된 차량 6대 모두 현대와 기아 차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셸턴에서 1시간가량 떨어진 도시인 이스트 윈저 관할 경찰은 SNS를 통해 현대·기아차 도난 경보를 발령했다.

이들은 자동차 키홀 주변의 플라스틱 커버를 뜯어낸 뒤 충전용 USB와 드라이버를 사용해 시동을 걸고 차량을 훔쳐 달아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난 사고가 이어지자 현대·기아 차주들의 집단소송도 잇따르고 있다.

차주들은 현대·기아의 설계 결함으로 차량이 도난당했다며 위스콘신, 오하이오, 미주리, 캔자스 법원 등에 잇따라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현대차와 기아 미국판매법인은 당국과 협력해 차주들에게 핸들 잠금장치를 지원하고, 도난을 방지하는 보안 키트를 개발해 고객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현기차는 대책 마련에 나섰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은 지역 경찰서와 협력해 해당 차종 소유주들이 핸들 잠금장치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또 무단으로 시동을 거는 것을 차단하는 보안 키트를 개발해 10월부터 제공하겠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바이든, 'FXXX' 마이크에 잡혀…한미 수장 비속어로 수난
  • 삼성전자, 내년 5세대 D램 양산…"메모리 감산 없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20,000
    • -0.59%
    • 이더리움
    • 1,933,000
    • +0.21%
    • 비트코인 캐시
    • 171,600
    • -1.32%
    • 리플
    • 705.1
    • +1.78%
    • 위믹스
    • 2,585
    • -0.58%
    • 에이다
    • 611.4
    • -0.73%
    • 이오스
    • 1,671
    • -1.76%
    • 트론
    • 88.36
    • -0.48%
    • 스텔라루멘
    • 168.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800
    • +2.13%
    • 체인링크
    • 11,050
    • -0.18%
    • 샌드박스
    • 1,215
    • -0.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