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와 100억 사업 제휴 '맞손'

입력 2022-08-17 11: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동그룹의 자회사 대동모빌리티가 라스트 마일 시장 공략을 위해 카카오모빌리티와 사업 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1분기 카카오모빌리티와 배터리 교환형(BSS) 전기 이륜차 사업에 대한 포괄적 업무 협약의 후속이다.

양사는 이번 계약을 기반으로 각 사가 영위하고 있는 모빌리티 사업 전반에 대해 협력을 강화해 공동 기술 개발 및 제품 양산 과제 등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상호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공동의 이익을 증진하기로 합의했다. 또 모빌리티 신제품 개발 정보 공유,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주기적 논의를 통해 사업제휴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각 사 주요 임직원으로 구성된 ‘상품화위원회(가칭)’을 구성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카카오모빌리티는 대동모빌리티의 제3자 배정 방식의 신주발행에 1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관련 계약도 체결했다.

구체적으로 대동모빌리티는 개발 중인 배달에 특화된 BSS형 전기이륜차, 화물 배송용 0.5톤 전기트럭 등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에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탑재하고자 상품화위원회를 통해 카카오모빌리티와 긴밀히 협의한다. 대구국가산업단지 내 신공장을 중심으로 이 제품들을 카카오모빌리티에 생산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이른 시일 내에 국내 시장에 보급할 계획이다.

대동모빌리티 측은 이번 계약으로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의 안정적이고 빠른 시장 보급과 함께 모빌리티 사업자로서 브랜드 파워 강화 효과를 기대한다. 향후 운영하고자 하는 전기이륜차 유통&A/S 오프라인 센터에 모회사인 대동의 대리점망을 활용한 고객 서비스 노하우, 카카오모빌리티의 진일보된 플랫폼 운영 경험을 벤치마킹해 고객에게 차별된 모빌리티 원격 관제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너지도 보고 있다.

원유현 대동모빌리티 대표이사는 “라스트 마일을 겨냥한 새로운 모빌리티 제품의 청사진들이 공개되면서 산업에 관한 관심과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 산업의 선도 기업인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 체계를 구축해 시장을 선점하고자 한다”며 “대동모빌리티의 모빌리티 기술 및 제조역량에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역량을 더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대통령, 28일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내년 우주항공청 설립
  • K-코인 대장주의 상폐…가상자산 시장 전체 신뢰 ‘흔들’
  • 김민재, 이틀 연속 훈련 불참…'종아리 통증' 가나전 가능할까
  •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母 잃고 복수심 활활…시청률도 고공행진 '최고 18.4%'
  • 내일‧모레 강하고 많은 비…이후 체감온도 영하 20도 ‘맹추위’
  • 정부-화물연대 28일 첫 교섭…안전운임제 일몰·품목 확대 두고 난항 예고
  •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로봇”…현대모비스, 미래 기술 응용한 로봇 공개
  • 양양서 ‘산불계도’ 헬기 추락…기장 등 5명 사망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75,000
    • -0.37%
    • 이더리움
    • 1,662,000
    • -0.66%
    • 비트코인 캐시
    • 154,800
    • -1.46%
    • 리플
    • 548
    • -1.79%
    • 위믹스
    • 620
    • +2.9%
    • 에이다
    • 436.1
    • -0.82%
    • 이오스
    • 1,284
    • +0.08%
    • 트론
    • 73.05
    • -0.56%
    • 스텔라루멘
    • 123.4
    • +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00
    • -0.18%
    • 체인링크
    • 9,820
    • +4.08%
    • 샌드박스
    • 794.5
    • +1.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