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 집 팔려야 이사하는데”…거래절벽에 새 아파트 미입주 증가

입력 2022-08-17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입주율 및 미입주 사유. (자료제공=주택산업연구원)
▲입주율 및 미입주 사유. (자료제공=주택산업연구원)

살던 집이 팔리지 않아 새 아파트로 입주하지 못하는 가구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주택산업연구원이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7월 전국 입주율은 79.6%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82.3%) 대비 2.7% 하락한 수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은 86.7%에서 88.7%로 2.0% 상승했고, 6대 광역시는 82.5%에서 79.6%로 2.9% 하락했다. 기타지역은 80.4%에서 76.1%로 4.3% 낮아졌다.

미입주 원인은 기존 주택매각 지연(40.0%)과 잔금대출 미확보(28.0%), 세입자 미확보(26.0%) 순으로 나타났다. 입주율 저하를 막기 위해서는 주택거래 활성화, 무주택자에 대한 대출 지원 강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완화 등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된다.

8월 아파트 입주전망지수는 전국적으로 1.3p(68.3→69.6)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은 4.6p(71.0→66.4), 광역시는 5.1p(68.8→63.7) 악화, 기타지역은 8.3p (66.9→75.2) 나아질 것으로 관측됐다.

서현승 주산연 연구원은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인한 경기침체 우려, 대출비용 부담증가 등으로 주택 수요자들의 매수심리가 위축되어 전국 입주전망지수는 여전히 70선을 밑돌고 있다”며 “빠르게 위축되고 있는 주택시장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시기적절한 정책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42,000
    • +0.33%
    • 이더리움
    • 1,691,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148,700
    • -0.4%
    • 리플
    • 523.2
    • -0.38%
    • 솔라나
    • 17,990
    • -0.83%
    • 에이다
    • 429.9
    • -0.74%
    • 이오스
    • 1,244
    • -1.11%
    • 트론
    • 71.51
    • -1.43%
    • 스텔라루멘
    • 116.5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650
    • +0.89%
    • 체인링크
    • 9,845
    • -1.35%
    • 샌드박스
    • 780.8
    • -1.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