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팀‘이 러브콜...황의조, 향후 거취는

입력 2022-08-16 17: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시스/AP)
▲(뉴시스/AP)
황의조(30·지롱댕 드 보르도)가 여러 팀의 제안을 받고 거취를 고민 중이라고 한다. 2부리그로 강등된 브로도에 잔류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16일 프랑스 현지 매체 ‘지롱댕 포에버’는 황의조가 △몽펠리에 △트루아 △스트라스부르 △브레스투아(이상 프랑스) △포르투(포르투갈) △울버햄튼 △노팅엄 △풀럼(이상 잉글랜드)과 미국 프로축구팀이 황의조와의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황의조에게 제안했다는 팀 중 가장 규모가 큰 팀은 포르투다. 포르투갈 프로축구인 프리메이라 리가는 유럽축구연맹(UEFA) 리그 순위는 6위로 프랑스 리그1(5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1위)보다 낮지만, 포르투의 클럽 순위는 18위로 울버햄튼(81위) 등보다 크게 앞선다.

이 때문에 현재 황의조는 선택의 갈림길에 섰다. 잉글랜드·프랑스·포르투갈 등 유럽 프로축구 이적 시장은 9월 1일(현지시각)에 마감된다.

황의조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득점왕을 차지했고, 일본 J1리그 베스트11에 선정되는 등 활약을 펼쳤다. 2019년에는 보르도로 이적하며 유럽에 진출했다. 보르도 유니폼을 입고 92경기에 나서 29득점과 7도움을 기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한국인' 매일 157명 줄어든다...하루 870명 죽고 713명 출생
  • 남성 자살률 여성 2배...극단 선택 이유는 '돈'
  • 7292억 쏟아붓는 울릉공항, 뜰 비행기 없는데 밀어부치는 국토부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57,000
    • -0.11%
    • 이더리움
    • 1,897,000
    • -0.32%
    • 비트코인 캐시
    • 164,700
    • -1.38%
    • 리플
    • 640.8
    • -6.56%
    • 위믹스
    • 2,558
    • +2.85%
    • 에이다
    • 635.6
    • -0.72%
    • 이오스
    • 1,653
    • -1.31%
    • 트론
    • 85.23
    • -0.5%
    • 스텔라루멘
    • 159.4
    • -2.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650
    • -3.76%
    • 체인링크
    • 11,170
    • -0.71%
    • 샌드박스
    • 1,213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