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선물, 사전예약이 대세"···이마트, 추석선물 사전예약 매출 69%↑

입력 2022-08-16 11: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이마트
▲사진제공=이마트

고물가 속에 맞는 추석을 앞두고 선물세트 사전예약 구매가 크게 늘었다. “명절 선물을 사야 한다면 쌀 때 미리 사두자”라는 실속 고객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마트는 지난달 21일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을 개시해 이달 31일까지 진행중인데 사전예약 종료일을 기준 D-30부터 D-16까지 보름간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전체 선물세트 구매액에서 사전예약이 차지하는 비중도 높아지고 있다. 작년 추석 때 사전예약 비중은 33%였고, 올해 설날에는 절반에 육박하는 44%로 껑충 뛰었다. 2년 전인 2020년 설날 당시 사전예약 비중은 31%였다.

사전예약의 최대 장점은 저렴한 가격 혜택이다. 올해 이마트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은 행사카드(총 14종)로 구매할 경우 최대 40% 저렴하게 살 수 있다. 또한 구매 금액에 따라 최대 150만 원 상품권을 증정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사전예약이 점점 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올해 사전예약 기간을 9일 늘렸다”면서 “인플레이션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최근 폭우 등으로 물가 폭등에 대한 우려가 높아졌고, 선물세트를 꼭 구매해야 하는 고객들은 미리 저렴하게 사두는 경향이 점차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사전예약을 통해 알뜰하게 선물세트를 구매하는 모습은 선물세트의 가격대별 비중에서도 나타난다. 15일까지 사전예약 총 구매액 중 5만 원 미만 선물세트의 비중은 84%를 차지했다.

이마트는 사전예약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많아지는 것을 감안해 추석을 앞두고 실속 세트 준비에 많은 역량을 쏟았다. 5만 원 미만의 실속 선물세트인 ‘리미티드 딜’을 작년 추석(4종)의 3배에 달하는 11종으로 늘렸다. ‘리미티드 딜’ 선물세트는 대량매입과 사전비축을 통해 기존 선물세트 대비 가격을 최대 40% 가량 낮춘 한정판 실속세트다.

또 최대 75% 싸게 살 수 있는 선물세트 공동구매 펀딩을 처음 시도했다. 이마트앱을 통해 공동 구매에 참여할 인원을 모아 목표 수량을 달성하면 할인 혜택을 공유하는 방식이다.

이마트는 ‘CJ한뿌리 흑삼대보/스틱복합 세트’, ‘휴럼 천년 침향환 60입’, ‘올리닉 비타액션 28개입’ 등 총 3개 상품을 놓고 지난달 21일부터 구매 희망자를 모았다. 당초 이달 3일까지 진행할 예정이었는데 지난달 말 조기 종료했다. ‘휴럼 천년 침향환 60입’은 펀딩 시작 사흘 만인 24일에 완판됐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이마트는 지난달부터 40대 품목 필수상품에 대한 ‘상시 최저가’를 약속하며 고물가 시대에 고객들의 생활비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추석 선물세트도 물가 안정에 기여한다는 목표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계약해지 통보 받은 후크 엔터, 하루 만에 손절?…이승기, 공식 홈페이지 닫혔다
  • ‘미국산’ 백신 맞으라는데...중국, 인터넷 검열 강화로 ‘헛발질’
  • “월드컵 열리면 재수생 늘더라”…월드컵과 수능 난이도 상관관계는?
  • 외손녀에 이어 친손자까지…남양유업, 마약 스캔들에 ‘아뿔싸’
  • 서예지부터 이승기까지…끊이지 않는 연예계 ‘가스라이팅’ 논란
  • “동점 골 먹고도 대충”…일본에 진 스페인, 고의 패배 음모론 확산
  • “막 버린 김장 쓰레기, 1층 싱크대로 역류”…아파트에 붙은 공지문
  • 현아·던, 결별 후 각종 추측에 몸살…이진호 “결혼 준비한 적 없어”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55,000
    • -0.57%
    • 이더리움
    • 1,731,000
    • +0.06%
    • 비트코인 캐시
    • 149,900
    • -0.07%
    • 리플
    • 529
    • -1.53%
    • 솔라나
    • 18,420
    • +0.66%
    • 에이다
    • 428
    • +0.23%
    • 이오스
    • 1,268
    • +0.48%
    • 트론
    • 72.93
    • -0.64%
    • 스텔라루멘
    • 118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950
    • -0.18%
    • 체인링크
    • 10,190
    • -2.95%
    • 샌드박스
    • 810.6
    • +3.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