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빌린 전세자금 100조원 육박…작년말보다 2조여원 늘어

입력 2022-08-15 10: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30대가 은행에서 빌린 전세자금대출 규모가 100조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현재 20·30대가 은행에서 빌린 전세대출 잔액은 96조3672억 원으로, 작년 말 대비 2조1915억 원(2.3%) 늘었다.

20·30대의 은행 전세대출 잔액은 2019년 말 54조7381조 원에서 2020년 말 76조1787억 원, 2021년 94조1757억 원으로 늘었다.

덩달아 전체 전세대출 차주 가운데 20·30대 비중도 높아졌다. 4월 말 현재 은행권 전세대출을 차주 가운데 20·30대 수는 총 81만6353명으로, 전체 차주(133만5090명)의 61.1%를 차지했다. 2019년 말 기준으로는 20·30대 전세대출 차주의 비중이 56.5% 수준이었다.

문제는 전세대출이 대부분 변동금리 대출이다 보니 차주 입장에서 금리 상승에 취약하다는 점이다.

전세대출의 지표금리가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6월 현재 2.38%(신규취급액 기준)로 1년 전(0.92%)보다 1.46%포인트 올랐다.

진 의원은 "전세자금대출 금리 폭등에 따른 이자 부담 증가로 금융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이 악화할 수 있다"며 "실수요자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34,000
    • +0.96%
    • 이더리움
    • 1,668,000
    • +3.22%
    • 비트코인 캐시
    • 156,600
    • -0.7%
    • 리플
    • 557.4
    • -0.77%
    • 위믹스
    • 591.2
    • +17.09%
    • 에이다
    • 435.9
    • +2.61%
    • 이오스
    • 1,281
    • -0.39%
    • 트론
    • 73.21
    • +1.92%
    • 스텔라루멘
    • 122.8
    • -0.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2.04%
    • 체인링크
    • 9,405
    • +1.46%
    • 샌드박스
    • 780.4
    • +3.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