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 강경대응, 팬미팅 부정 예매 단속한다…“강제 취소 처리할 것”

입력 2022-08-13 18: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박은빈 측이 팬미팅 티켓 부정 거래에 강수를 둔다.

12일 나무엑터스 측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2022 박은빈 1st FAN MEETING <은빈노트 : 빈(斌)칸>’의 티켓이 개인 SNS와 타 거래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상황을 확인했다”라며 부정 예매 티켓에 대해 강경 대응할 것을 알렸다.

소속사는 “박은빈 배우의 첫 팬미팅을 많은 분이 기다려오신 걸로 알고 있기에 은빈 패우 팬분들께 피해를 입지 않으시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개인 간의 직거래로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주의 부탁한다”라고 당부했다.

최근 가수 아이유, 임영웅 등 많은 스타들이 티켓 불법 거래에 대해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다. 편법을 이용해 취급한 다량의 티켓이 웃돈을 얹어 비싸게 팔리면서 많은 팬들이 피해를 보고 있기 때문.

박은빈 측 역시 “부정 방법의 예매 건에 대해 사전 통보 없이 강제 취소 처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공식 예매처에서만 예매할 수 있도록 협조 부탁드린다”라고 재차 당부했다.

한편 박은빈은 오는 9월 3일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 운정그린캠퍼스 대강당 첫 단독 팬미팅 ‘2022 박은빈 1st FAN MEETING <은빈노트 : 빈(斌)칸>’을 열고 팬들과 만난다. 박은빈은 최근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통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바이든, 'FXXX' 마이크에 잡혀…한미 수장 비속어로 수난
  • 삼성전자, 내년 5세대 D램 양산…"메모리 감산 없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12,000
    • -0.48%
    • 이더리움
    • 1,932,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171,200
    • -1.38%
    • 리플
    • 700.5
    • +2.07%
    • 위믹스
    • 2,580
    • -1.11%
    • 에이다
    • 612.3
    • -0.39%
    • 이오스
    • 1,667
    • -1.71%
    • 트론
    • 88.34
    • -0.59%
    • 스텔라루멘
    • 168.6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950
    • +0.71%
    • 체인링크
    • 11,040
    • +0.18%
    • 샌드박스
    • 1,215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