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3112억 원 규모 대형 LNG운반선 1척 수주

입력 2022-08-12 16: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현재까지 약 66억7000 달러 수주, 목표 대비 약 75% 달성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이중연료추진 LNG운반선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이중연료추진 LNG운반선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을 수주해 목표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대우조선해양은 아시아지역 선주로부터 대형 LNG운반선 1척을 3112억 원에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선박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6년 하반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저압 이중연료추진엔진(ME-GA)과 재액화설비가 탑재돼 대기 오염물질의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선박이다. 실제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한 선박 27척은 모두 이중연료추진선박이다.

전 세계적인 탈탄소화 기조와 불안한 대외 상황에 따라 LNG운반선의 발주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이미 21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해 지난해 연간 15척을 수주한 실적을 뛰어넘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은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중연료추진선박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지속적인 수주에 성공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의 명품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21척, 컨테이너선 6척, 해양플랜트 1기, 창정비 1척 등 총 29척·기 약 66억7000 달러 상당의 일감을 확보해 목표인 89억 달러 대비 약 75%를 달성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43,000
    • -0.26%
    • 이더리움
    • 1,665,000
    • +0.67%
    • 비트코인 캐시
    • 146,700
    • +0.07%
    • 리플
    • 517
    • +0.82%
    • 솔라나
    • 18,100
    • -1.36%
    • 에이다
    • 416.4
    • -0.17%
    • 이오스
    • 1,322
    • +4.09%
    • 트론
    • 71.5
    • +0.03%
    • 스텔라루멘
    • 113.4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1.47%
    • 체인링크
    • 9,250
    • +0.43%
    • 샌드박스
    • 776.4
    • -0.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