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구 DHL코리아 대표 "2030년 배송차 전량 전기차로…탈탄소 70억 유로 투자"

입력 2022-08-12 16: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DHL, ABB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공식 물류 파트너로서 맞춤형 복합 운송 지원

▲(왼쪽부터)송석표 DHL 글로벌 포워딩 한국 대표이사 , DHL 서플라이 체인 대표이사 Edmund Hsiung, 한병구 DHL 코리아 대표이사 , Matt Scammell 포뮬러 E 최고 사업 책임자 등 관계자들이 촬영하고 있다.  (이투데이)
▲(왼쪽부터)송석표 DHL 글로벌 포워딩 한국 대표이사 , DHL 서플라이 체인 대표이사 Edmund Hsiung, 한병구 DHL 코리아 대표이사 , Matt Scammell 포뮬러 E 최고 사업 책임자 등 관계자들이 촬영하고 있다. (이투데이)

"그룹에서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0)로 만들겠다는 구상으로 일하고 있다. 현재 DHL의 1년 탄소배출량이 3300만t(톤)인데, 단기적으로 2030년까지 2900만 톤으로 낮출 계획이다."

한병구 DHL코리아 대표는 12일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내 포뮬러 E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DHL그룹의 탈(脫)탄소 경영 전반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한 대표는 "DHL코리아는 2018년 작은 전기차로 서류 운송 등을 시작하는 등 물류기업 중 가장 먼저 전기차를 도입한 기업"이라며 "이후 1톤 전기차 트럭을 45대를 도입했고 이후 추가로 50여 대를 더 들여와 현재까지 100대 이상의 친환경 전기차를 운송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기차로 20% 이상 교체 전환한 상태인데, 현대자동차와 협업을 통해 2030년 이후에는 다른 국가보다 빨리 100%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DHL코리아는 물류 사업에 전기차를 앞장서 도입했다. 다음 달 100번째 전기차가 입고된다. DHL코리아는 배송차를 100% 전기차로 바꿀 경우 1400톤의 이산화탄소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DHL그룹은 2050년까지 탄소배출량 제로를 달성하겠다는 지속가능성 전략에 따라 물류 전반에 걸쳐 탈탄소화를 이루는 지속가능한 물류 솔루션에 전념하고 있다. 그룹은 2030년까지 '깨끗한 업무 운영'을 위해 70억 유로(약 9조4000억 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전기차를 8만 대 도입해 전 세계 라스트 마일 배송 차량의 60%를 전기화하고 대체 항공 연료 사용, 기후 중립 시설 확대 계획이 포함된다.

한 대표는 13~14일 국내에서 처음 개최되는 전기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이하 포뮬러 E) 차량 운송 지원에 의미를 부여했다.

DHL은 대회 경주용 차량, 배터리, 충전 설비, 이동식 전력 공급 장치, 방송 장비 등 총 415톤에 달하는 화물을 서울로 운송한다. 운송 과정에서 필요한 통관 및 하역, 국내 배송, 100톤 크레인과 지게차 등의 중장비 지원 등 운송 과정 전반을 모두 책임진다.

한 대표는 "DHL과 포뮬러 E가 e-모빌리티를 중심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같은 비전을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면서 "물류 분야에서 지속가능성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탈탄소화 계획을 꾸준히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뮬러 E는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최하는 세계 최초의 전기차 레이싱 대회로, 소음 공해, 온실가스 문제를 해결하는 미래 운송 수단에 대한 지속가능성을 도모하기 위해 2014년 처음 시작됐다. 서울은 올해 시즌 8에 처음 참가하는 도시로 마지막 라운드인 15ㆍ16라운드를 개최한다. 이번 시즌 챔피언이 서울에서 결정된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동석한 송석표 DHL글로벌포워딩코리아 대표는 "포뮬러 E 시즌 출발지부터 마지막 목적지에 이르기까지 운송 과정 전반을 성공적으로 도맡아 왔다"며 "이 과정에서 글로벌 전문가로 구성된 DHL모터스포츠팀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항공 및 해상 화물과 여러 부가 서비스 지원을 위해 현지 규정을 준수하면서 긴밀하게 협력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DHL과 포뮬러 E가 국내 첫 포뮬러 E 경주 개최라는 역사적인 순간에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0:4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39,000
    • -1.23%
    • 이더리움
    • 1,926,000
    • -1.08%
    • 비트코인 캐시
    • 170,200
    • -2.58%
    • 리플
    • 689.3
    • -1.85%
    • 위믹스
    • 2,587
    • -0.31%
    • 에이다
    • 607.8
    • -1.38%
    • 이오스
    • 1,654
    • -1.61%
    • 트론
    • 89.54
    • +1.39%
    • 스텔라루멘
    • 169.6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950
    • -3.97%
    • 체인링크
    • 10,970
    • -1.7%
    • 샌드박스
    • 1,197
    • -2.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