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코폴리에스터 사업 호조로 매출 24%↑…영업익은 –8.3%

입력 2022-08-08 17: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SK케미칼 사옥 전경. (사진제공=SK케미칼)
▲SK케미칼 사옥 전경. (사진제공=SK케미칼)

SK케미칼의 올 2분기(별도기준) 매출액이 3257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3.9% 증가했다. 다만 영업이익 205억 원으로 작년 2분기보다 8.3% 감소했다.

SK케미칼은 “원자재 가격 상승, 글로벌 물류대란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증설로 인한 코폴리에스터 판매량 확대와 더불어 지속적인 신규 용도 개발과 고객 확대 전략으로 호조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코폴리에스터 사업부문 매출은 2182억 원으로 전년 동기 1397억 원 대비 56% 증가했다. 신규 라인 100% 가동과 함께 고부가 포트폴리오 제품 판매 전략을 통해 영업이익은 268억 원을 기록, 전년 동기 190억 원에서 41% 증가했다.

제약 사업을 수행하는 라이프 사이언스 부문은 매출 772억 원, 영업이익은 79억 원을 기록했다. 2분기 판관비 상승 등의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 10% 감소했다.

SK케미칼 관계자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및 인플레이션 등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코폴리에스터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량 확대와 제약 제품 라인업 확대를 통해 목표 달성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케미칼의 올 2분기 매출액(연결기준)은 5013억 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6% 늘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871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 줄어들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힙한 것들끼리 뭉쳤다”…마르지엘라 품은 ‘갤럭시 Z 플립4’ 모습은?
  • 광고주도 감동한 츄 인성…“폭언·갑질 상상할 수 없어, 늘 밝고 친절”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됐다
  • 싱가포르 부총리 “FTX 파산 영향 극히 제한적”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화성 문화재 발굴 현장서 매몰 사고…2명 사망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69,000
    • +1.82%
    • 이더리움
    • 1,718,000
    • +4.18%
    • 비트코인 캐시
    • 150,700
    • -0.92%
    • 리플
    • 537.1
    • +0.79%
    • 솔라나
    • 18,090
    • -0.82%
    • 에이다
    • 421.7
    • +0.6%
    • 이오스
    • 1,262
    • +1.12%
    • 트론
    • 72.9
    • -0.12%
    • 스텔라루멘
    • 119.4
    • -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500
    • -1.05%
    • 체인링크
    • 9,955
    • -0.1%
    • 샌드박스
    • 766.1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