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축빌라 ‘깡통전세’ 빨간불…강서구 빌라 절반 '위험'

입력 2022-08-05 09: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노원·용산·중구 제외한 서울 22개 자치구서 깡통전세 발생

(자료제공=스테이션3)
(자료제공=스테이션3)

올해 상반기 서울에서 거래된 신축 빌라(연립·다세대) 전세 거래 중 815건이 깡통주택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가 서울 신축 빌라의 전세 거래(2021년~2022년) 3858건을 전수 조사해 발표한 결과, 올 상반기 전체 전세 거래 21.1%(815건)가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셋값 비율)의 90%를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깡통전세로 분류되는 전셋값이 매매가와 같거나 더 높은 경우도 593건으로 조사됐다.

자치구별로 보면 강서구의 전세 거래 총 694건 중 370건(53.3%)이 깡통주택으로 집계됐다. 특히 화곡동은 304건으로 강서구 깡통주택의 82.2%를 차지했다. 화곡동은 다세대·연립, 단독·다가구 등 빌라가 많은 대표 지역 가운데 하나로 인근 김포공항 때문에 고도제한에 묶인 곳이 많아 10층 내외의 빌라가 많다. 집값이 인근 다른 지역보다 저렴해 주거 수요가 많은 동네로 꼽힌다.

이어서 양천구는 총 전세 거래 232건 중 48.7%인 113건이 전세가율 9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관악구 91건 중 44건(48.4%), 구로구 114건 중 42건(36.8%) 등으로 깡통주택 비율이 모두 서울시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종로구와 도봉구, 서대문구의 경우 신축 빌라 전세거래가 14건, 45건, 41건으로 그 수가 많지는 않지만, 깡통주택 수는 각각 4건(28.6%), 11건(24.4%), 7건(17.1%)으로 집계됐다. 반면 노원구, 용산구, 중구의 경우에는 깡통전세로 분류된 거래가 한 건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방 관계자는 “실제 깡통주택 비율은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하반기에도 금리 인상이 예고돼, 이에 따른 거래 실종과 매매가 하락으로 세입자들은 깡통전세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48,000
    • +0.11%
    • 이더리움
    • 1,661,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146,900
    • +0.27%
    • 리플
    • 516.3
    • +1.32%
    • 솔라나
    • 18,100
    • -1.09%
    • 에이다
    • 415.3
    • -0.24%
    • 이오스
    • 1,326
    • +5.41%
    • 트론
    • 71.54
    • +0.41%
    • 스텔라루멘
    • 113.4
    • +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50
    • +1.86%
    • 체인링크
    • 9,255
    • +0.54%
    • 샌드박스
    • 777.5
    • -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