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은 총재 재산 49억 원 신고…지재권 신고 눈길

입력 2022-07-29 09: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조현호 기자 hyunho@)
(조현호 기자 hyunho@)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의 재산은 49억668만 원으로 신고됐다.

29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2년 7월 수시재산공개 현황'에 따르면 이 총재가 신고한 재산은 49억668만 원이었다.

부동산 재산은 16억3481만 원으로 신고됐다. 이 총재가 보유한 충남 논산시 화지동 상가건물(1억3081만 원)과 배우자가 보유한 서울 강남구 역삼동 역삼래미안 아파트(14억7400만 원)와 서울 송파구 문정동 송파아이파크 오피스텔 전세 임차권(3000만 원) 이었다.

토지는 경북 구미시 고아읍 소재 임야와 하천 등 모두 11억8574만 원을 신고했다.

이 총재는 21억2666만 원의 본인·배우자·모친·자녀 예금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 사인 간 채권 9904만 원, 차녀 명의 복리맞춤채권 2095만 원도 올렸다.

채무로는 이 총재 본인의 사인 간 채무 6000만 원, 충남 논산시 화지동 임대보증금 등 건물 임대 채무 8000만 원을 신고했다. 차녀의 경우 사인 간 채무 4952만 원을 신고했다.

지식재산권으로 이준구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와 공동저술한 '경제학원론', '경제학들어가기'를 신고했다. 해당 도서들은 경제학도의 필독서로 꼽힌다. 장녀는 독립생계 유지를 이유로 고지를 거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임성재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4위… 시즌 최고성적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21,000
    • +0.41%
    • 이더리움
    • 1,999,000
    • -0.35%
    • 비트코인 캐시
    • 170,600
    • +1.07%
    • 리플
    • 515.4
    • -0.29%
    • 솔라나
    • 30,320
    • -1.56%
    • 에이다
    • 483
    • -1.81%
    • 이오스
    • 1,380
    • -1.08%
    • 트론
    • 79.64
    • -0.09%
    • 스텔라루멘
    • 116.5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50
    • -0.63%
    • 체인링크
    • 9,190
    • -2.18%
    • 샌드박스
    • 927.7
    • -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