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화솔루션, 7분기 만에 태양광 사업 흑자 전환…“3Q도 흑자 이어간다”

입력 2022-07-28 16: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화솔루션이 신재생에너지 부문에서 7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전력 가격 상승과 미국ㆍ유럽을 중심으로 급증하는 태양광 발전 수요에 힘입어 3분기에도 흑자를 이어갈 전망이다.

한화솔루션은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6% 증가한 2777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조3890억 원으로 22% 늘었으며, 당기순이익은 2445억2600만 원으로 9.76% 증가했다.

한화솔루션은 “신재생 에너지 부문의 흑자 전환과 화학 부문 등의 탄탄한 실적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2020년 통합법인 출범 이후 분기 기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며 “지정학적 위기로 고유가가 지속하는 상황에서 신재생에너지와 석유화학 사업의 포트폴리오가 위기 속에서 강점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사업별로 보면 신재생 에너지 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22.6% 증가한 1조2343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352억 원으로 7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이번 흑자 전환은 큐셀 부문(한화큐셀)이 전략적으로 공략한 미국과 유럽에서 태양광 모듈의 가격 상승으로 실적이 호전됐기 때문이다. 태양광 모듈 가격은 화석 연료의 불안정한 공급으로 전력 가격이 오르고 있는 데다가, 각국이 신재생 에너지 확대에 나서면서 꾸준히 오르는 추세다.

화학 부문은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3% 늘어난 1조6041억 원, 영업이익은 22.2% 감소한 2280억 원을 기록했다. 유가 상승으로 PVC(폴리염화비닐), PO(폴리올레핀) 제품의 판매 가격이 상승해 매출은 늘었지만, 기초 원료인 나프타 가격 상승으로 스프레드(이윤)가 축소되면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양대 주력 사업인 신재생과 케미칼 사업만을 보면 고유가로 석유화학의 이익은 다소 줄었지만,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태양광 사업의 경쟁력이 강화되면서 전체적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이 2996억 원, 영업이익은 166억 원을 기록했다. 태양광 모듈 수요 증가에 따른 태양광 부품 소재 판매가 늘었고, 주요 완성차 업체의 생산 증가로 자동차 부품 소재 수요도 회복세를 보였다. 갤러리아 부문은 매출 1319억 원, 영업이익 36억 원을 기록했다.

한화솔루션은 궤도에 오른 태양광 사업의 수익성을 개선해 3분기에도 흑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날 실적 발표 직후 열린 ‘2022년 2분기 실적 콘퍼런스 콜’에서 한화솔루션은 “3분기도 흑자가 이어지고 수익성 개선이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 배경으로는 “전력 가격이 상승하면서 전반적으로 태양광 수요에 대한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됐고, 원가 부담을 ASP(평균판매가격) 상승으로 치환시키는 데 조금 더 나은 환경이 됐다”면서 “지금 전력 가격이 계속 높은 수준이어서 하반기 실적 개선 방향도 계속 유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자재 가격에 대해서도 “큰 틀에서 원가는 계속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3분기는 웨이퍼와 폴리를 제외하고 글라스 등의 경우 대부분 중국에서 생산이 된다. 중국 내부에서 모듈 가격이 높게 유지되다 보니 가격 저항이 있는 상황”이라면서 “다른 부자재 가격은 약세 전환을 할 가능성도 있지만, 전력 이슈 때문에 판가가 서포트를 받아 전체적으로 실적 개선이 계속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연간 판매 가이던스도 기존 8.2GW(기가와트)에서 8.5GW로 소폭 상향했다.

한화솔루션은 “기존 연간 판매 가이던스였던 8.2GW(기가와트)에서 이번 분기 8.5GW로 소폭 상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연 8.5GW 기준으로 할 때 분기 판매량은 약 2.2GW에서 2.5GW 정도지만 1분기 판매량은 비수기 영향으로 많이 못 미치는 수치였다”면서도 “2분기는 활발한 영업 활동을 통해서 2GW 이상 판매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글로벌 태양광의 설치수요가 230GW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한화솔루션은 "내부에서 유럽, 미국 등 글로벌 시장의 올해 태양광 설치 수요는 230GW를 충분히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작년에는 150~180GW 사이였는데 그것보다 상승하는 시장 규모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화솔루션은 전 세계에서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안보를 위해 가장 적극적으로 에너지 전환에 나선 미국과 유럽에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올해 초 미국에서 폴리실리콘 생산업체인 REC실리콘의 지분을 인수한 데 이어 미국 조지아주에 1.4GW 규모의 태양광 모듈 공장도 증설하고 있다.

안정적으로 원ㆍ부자재를 확보하고, 미국 내 단일 모듈 사업자로서는 최대인 3.1GW의 생산능력도 보유해 미국 시장에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화솔루션은 “전 세계적으로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안보를 위한 신재생 에너지의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는 상황에 대응해 태양광 모듈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하고 미래 에너지 시장도 적극적으로 개척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30,000
    • -0.35%
    • 이더리움
    • 1,663,0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146,700
    • +0.07%
    • 리플
    • 517.2
    • +0.9%
    • 솔라나
    • 18,080
    • -1.53%
    • 에이다
    • 416.1
    • -0.41%
    • 이오스
    • 1,320
    • +3.94%
    • 트론
    • 71.56
    • +0.07%
    • 스텔라루멘
    • 113.2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1.47%
    • 체인링크
    • 9,270
    • +0.32%
    • 샌드박스
    • 777.2
    • -0.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