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테크, 진공 로봇 기술력으로 시장 침투율↑…실적 성장 전망 - 키움증권

입력 2022-07-22 08: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키움증권이 22일 라온테크에 대해 진공 로봇과 관련한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 침투율을 높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오현진 키움증권 연구원은 “2분기 실적은 매출액 161억 원, 영업이익 2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3%, 367% 오를 전망”이라며 “진공 로봇과 이송 모듈이 해외 경쟁사 제품을 대체하면서 작년부터 수주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기 떄문”이라고 분석했다.

오 연구원은 “반도체 공정 미세화와 이에 따른 진공 이송 모듈 고도화가 계속되면서 기술 경쟁력을 갖춘 동사의 진공 로봇 수요는 지속될 것”이라며 “높은 수주 잔고 등을 반영하면 하반기에도 견조한 실적 흐름은 지속될 전망”이라고 했다.

그는 “진공 로봇과 이송모듈에 요구되는 높은 생산성과 정밀도를 라온테크가 기술력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클러스터(Cluster) 타입 대비 더 많은 공장 대응이 가능한 트윈(Twin)타입과 타입 내 개별 제어가 가능한 진공 로봇을 개발해 시장 내 침투율을 높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오 연구원은 “국내 반도체 장비 업체들은 경기침체와 국내 주요 종합반도체기업(IDM)의 투자 축소 우려 등으로 최근 높은 주가 변동성을 보였고 라온테크의 주가도 고점 대비 30% 이상 하락한 상태”라면서도 “라온테크는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 침투율을 높이는 성장 초기 단계라 상대적으로 업황의 영향 없이 가파른 성장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라온테크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52억 원, 올해 132억 원, 내년 181억 원으로 전망된다”며 “가파른 실적 성장에도 현재 주가가 내년 기준 주가수익비율(PER) 9.9배인 점을 반영하면 투자 매력도는 높아진 상태”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입지 좋은 강남 ‘둔촌주공’ vs 대출 가능 강북 ‘장위자이’…“수요자 선택은 어디로?”
  • 김민재 없는 ‘플랜B’ 가능성…박지성 “괴물 출전하면 가나 이긴다”
  • 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소년, 서울 아산병원서 수술 받는다
  • 이진호 “후크엔터 권진영 대표, 나영석 PD와 끈끈한 사이…이승기 많이 괴로워해”
  • 尹, 29일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복귀 않으면 법적 조치”
  • 여전한 ‘학벌사회’…4대그룹 CEO 69%가 ‘석·박사’
  • [꿀할인#꿀이벤] 쿠팡, 사이버먼데이 할인 행사 진행 外
  • 오늘의 상승종목

  • 1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443,000
    • -1.1%
    • 이더리움
    • 1,622,000
    • -2.52%
    • 비트코인 캐시
    • 151,200
    • -2.33%
    • 리플
    • 527
    • -5.44%
    • 솔라나
    • 18,590
    • -5.49%
    • 에이다
    • 424.4
    • -2.39%
    • 이오스
    • 1,245
    • -2.96%
    • 트론
    • 73.38
    • -0.47%
    • 스텔라루멘
    • 121.1
    • -2.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400
    • +4.74%
    • 체인링크
    • 9,485
    • -2.32%
    • 샌드박스
    • 761.2
    • -4.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