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 "하청업체 노조 불법파업에 3000억 피해"

입력 2022-07-07 16:14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대표(가운데)가 하청지회 불법적인 파업으로 피해액이 2800억원에 이른다며 조속한 사태 해결을 호소했다. (연합뉴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대표(가운데)가 하청지회 불법적인 파업으로 피해액이 2800억원에 이른다며 조속한 사태 해결을 호소했다. (연합뉴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7일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하청지회) 파업과 관련해 "불법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법질서를 바로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전날 박 사장은 하청지회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수천억 원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며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박 사장은 이날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랜만에 찾아온 조선 호황,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 지역 및 국가 경제 활성화 등 기회가 불법파업으로 인해 물거품이 되지 않도록 절박한 심정을 담아 간곡히 부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사장은 "지금 피해가 대우조선해양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향후 전체 조선업으로 확산해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존립을 위태롭게 할 수 있으므로 국가 기간산업에서 벌어진 모든 불법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법질서를 바로잡아달라"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하청지회는 파업 과정에서 직원 폭행, 에어호스 절단, 작업자 진입 방해, 1독(dock·선박 건조 작업장) 점거 등 무법적 행위를 자행했다"며 "1독에서 건조 중인 4척 선박 인도가 무기한 연기되고 있다. 이로 인해 다른 공정 작업도 중단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진수 지연으로 하루에 매출 감소 260억 원, 고정비 손실 60억 원이 발생한다. 지난달 말까지 2800여억 원이 넘는 손실이 발생했다"면서 "여기에 지체보상금까지 고려하면 공정 지연 영향 금액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박 사장은 "더 심각한 것은 조선소 심장인 독이 폐쇄됨에 따라 사내 직영 및 협력사 2만 명, 사외 생산협력사 및 기자재 협력사 8만 명 등 10만 명의 생계 또한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업계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 조합으로 구성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는 지난달 2일부터 임금 30% 인상 등을 내걸고 건조 선박을 점거하며 파업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한국에만 있는 ‘Banjiha(반지하)’?…진짜 없어질 수 있을까
  •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 ‘비상경제민생대책’ 재정·세제·금융 총망라
  • 영월 문개실마을 3일째 고립…폭우 때마다 반복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중부 집중호우로 19명 사망·실종…이재민 1200명 발생
  •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36,000
    • +1.9%
    • 이더리움
    • 2,520,000
    • +3.87%
    • 비트코인 캐시
    • 191,400
    • +1.97%
    • 리플
    • 503.9
    • +0.92%
    • 위믹스
    • 3,676
    • +0.57%
    • 에이다
    • 714.1
    • +1.15%
    • 이오스
    • 1,753
    • +5.41%
    • 트론
    • 93.86
    • +1.3%
    • 스텔라루멘
    • 166.3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000
    • +1.41%
    • 체인링크
    • 12,000
    • -2.12%
    • 샌드박스
    • 1,767
    • -0.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