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 러시아산 유가 상한제 40~60달러로 추진

입력 2022-07-07 11:29

“바이든 행정부, 상한제 현실화 위해 노력 강화”
40달러 아래론 역효과 날 수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에서 고용 보고서 관련해 연설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에서 고용 보고서 관련해 연설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미국과 동맹국들이 러시아산 유가를 40~60달러(약 5만2316~7만8474원) 사이에서 제한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고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사안을 잘 아는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서방 국가들은 에너지 위기를 극대화하지 않으면서도 러시아의 전쟁 자금으로 쓰이는 원유 수출 수익을 줄이기 위해 러시아산 유가 상한제를 고려해왔다.

합의된 가격을 넘어 러시아산 원유를 거래하는 경우에는 거래에 필요한 보험과 운송 서비스를 금지하는 식이다.

6월 28일 독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상한제 추진이 공개됐지만 구체적인 상한선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상한선은 시장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상한선이 시장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 4일 기준 러시아산 원유 거래 가격은 배럴당 80달러대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이런 상황을 고려했을 때 상한선으로 배럴당 40달러선은 너무 낮다고 본 것으로 전해졌다. 자칫 실행의 역효과로 원유 가격이 급등할 위험도 있다.

상한제 합의가 쉽지 않을 거란 전망도 많지만 구체적인 상한선 확정을 위해 논의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바이든 행정부는 상한제 논의를 위해 일주일에도 여러 번 회의하고 있다”며 “상한제 현실화를 위해 앞으로 몇 주간은 이런 노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592,000
    • +2%
    • 이더리움
    • 2,640,000
    • +4.39%
    • 비트코인 캐시
    • 191,600
    • +2.08%
    • 리플
    • 506.6
    • +1.73%
    • 위믹스
    • 3,633
    • +0.33%
    • 에이다
    • 747.3
    • +5.42%
    • 이오스
    • 1,795
    • +3.4%
    • 트론
    • 93.09
    • -0.15%
    • 스텔라루멘
    • 169.3
    • +1.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950
    • +1.49%
    • 체인링크
    • 12,200
    • -2.01%
    • 샌드박스
    • 1,777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