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김승겸 합참의장에 “북 도발시 즉각, 단호 대응하라”

입력 2022-07-05 20: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신임 합참의장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김승겸 합참의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7.5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신임 합참의장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김승겸 합참의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7.5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승겸 신임 합참의장에게 보직 신고를 받고 삼정검(三精劍)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자리에서 “새 정부 들어 처음 보직되는 합참의장으로서 한반도 안보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면서 군의 혁신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전했다.

또 확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구축한 가운데 북한이 도발할 시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안보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새 군사전략과 작전개념을 정립하고, 군이 인공지능(AI)에 기반한 과학기술 강군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제2창군 수준의 '국방혁신4.0'을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제43대 합참의장에 취임한 김승겸 의장은 엄중한 안보 상황을 고려해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임명됐다.

대통령실은 "합참의장 임명은 최근 북 미사일 발사가 이어지고 핵실험 가능성이 제기되는 안보 상황을 고려, 합참의장 임명을 더는 늦출 수 없다는 판단하에 이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합참의장은 이후 열린 제43대 합참의장 취임식에서 “북핵·미사일 대응 능력과 태세를 강화하고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기반으로 전·평시 연합·합동 작전수행체계의 완전성을 구비하며 '국방혁신 4.0'을 통한 첨단과학기술 강군 건설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또 “군대와 군인의 본질적 가치와 그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서는 오직 적을 바라보고 '침과대적(枕戈待敵)'의 자세로 항상 전투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침과대적은 '창을 베고 적을 기다린다'는 뜻으로 언제나 전투 준비가 되어있는 군인의 자세를 비유하는 표현이다.

아울러 김 합참의장은 “대한민국과 국민의 자유, 평화, 번영을 강력한 힘으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47,000
    • -5.63%
    • 이더리움
    • 1,857,000
    • -5.88%
    • 비트코인 캐시
    • 161,400
    • -5.06%
    • 리플
    • 613.3
    • -11%
    • 위믹스
    • 2,750
    • +8.35%
    • 에이다
    • 623
    • -5.06%
    • 이오스
    • 1,622
    • -6.46%
    • 트론
    • 85.39
    • -1.07%
    • 스텔라루멘
    • 156.5
    • -5.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5.59%
    • 체인링크
    • 11,620
    • -2.19%
    • 샌드박스
    • 1,194
    • -5.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