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SRT 궤도이탈 사고 유사 현장 150곳 일제점검…재발 방지

입력 2022-07-03 17: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나희승(사진 가운데)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3일 대전조차장역을 찾아 폭염을 대비해 선로 온도를 낮추는 살수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철도공사)
▲나희승(사진 가운데)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3일 대전조차장역을 찾아 폭염을 대비해 선로 온도를 낮추는 살수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이달 1일 발생한 대전조차장역 SRT 궤도이탈 사고와 관련해 특별 현장 안전점검과 재발 방지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코레일은 3일 사고 경위와 원인 등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조사위원회 조사 결과 발표까지 상당 기간이 걸리는 만큼 선제적 안전 확보를 위한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나희승 사장은 이날 오후 안전, 기술본부장 등 관련 부서장들과 함께 대전조차장역을 찾아 특별 현장 안전점검을 하고 폭염을 대비해 선로살수 작업현장을 점검했다.

앞서 나희승 사장은 1일 사고 발생 직후 사고현장을 찾아 사고수습대책 본부를 가동하고 복구인력 220여 명과 기중기, 모터카 등 선로유지보수장비를 투입해 밤새 복구작업을 완료했다.

또 코레일은 주말 비상근무를 시행해 사고 현장과 유사한 시설에 대한 일제점검을 마쳤다. 선로안전 향상을 위해 바람이 잘 통하지 않고 급격한 레일온도 상승이 예상되는 전국 150개소는 살수와 자갈 보충 등 작업을 시행했다.

아울러 폭염 시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해 시설물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코레일은 원희룡 국토부 장관 지시에 따라 고속열차가 일반선로로 지나가거나, 열차가 분기되는 구간 등 취약개소는 특별점검하고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모든 기술적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

이에 따라 레일축력검사장비, 영업열차 선로진동 측정장비 구축 등 과학적 검사 시스템을 도입해 선제적 안전관리를 추진한다.

나희승 사장은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정확한 원인 파악과 함께 철저한 점검으로 국민이 믿고 타는 안심철도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폭력과 죽음을 멈추라"...교황, 푸틴 향해 경고
  • 4분기 게임 시장 잡아라…모바일·PC 기대작 속속 출격
  • 인도네시아 축구 참사 사망자 174명으로...FIFA 회장 "이해할 수 없는 비극" 애도
  • ‘공조2’, 600만 관객 돌파…올해 韓 영화 중 3번째
  • [인포그래픽] 개천절, 태극기 다는 법은?
  • [블록렌즈] 투자 실패한 이더리움 채굴장들은 왜 몰랐을까
  • [이슈크래커] “먹지말고 피부에 양보하세요” 뷰티도 ‘비건’ 시대
  • [이슈크래커] 'Bye' 하는 외국인, 그중에서도 'Buy' 하는 종목은?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599,000
    • -1.2%
    • 이더리움
    • 1,854,000
    • -2.37%
    • 비트코인 캐시
    • 166,000
    • -1.83%
    • 리플
    • 650.2
    • -4.98%
    • 위믹스
    • 2,500
    • -2.19%
    • 에이다
    • 610.4
    • -1.85%
    • 이오스
    • 1,684
    • -4.48%
    • 트론
    • 88.24
    • +0.9%
    • 스텔라루멘
    • 171.2
    • -2.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650
    • -0.36%
    • 체인링크
    • 10,350
    • -2.91%
    • 샌드박스
    • 1,180
    • -2.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