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 강훈식도 민주당 대표 출마…"혁신과 미래의 시간으로 전환할 때"

입력 2022-07-03 10:57 수정 2022-07-03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무너지는 민주당 방치해 부끄러워"…97그룹서 세 번째 출마
이재명ㆍ송영길 동시 비판도
"쓸모있는 민주당, 당당한 민주당 만들겠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 '97그룹(90년대 졸업, 70년대생)' 중 강병원, 박용진 의원에 이어 세 번째다.

강 의원은 이날 오전 소통관에서 대표 출마 선언식을 열고 "대선 이후, 많은 분이 TV와 뉴스를 보지 않는다는 말에 죄송했다. 준비되지 않은 후보에게 무력하게 무너진 민주당의 무능력이 뼈 아프고 지선 과정에서는 기본과 상식마저 무너지는 민주당을 방치했던 스스로의 모습이 부끄럽고 죄송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모든 걸 걸었던 대선후보는 연고도 명분도 없는 지역의 보궐선거에 출마했고 인천에서 단체장을 지낸 5선의 당 대표는 서울 시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다"며 이재명 의원과 송영길 전 대표를 동시에 저격했다.

그러면서 "선거 패배의 책임론 공방에 나 자신도 자유롭지 않다"며 "이제는 부끄러움과 반성의 시간을 끝내고 혁신과 미래의 시간으로 전환할 때"라며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강 의원은 "2000원이 넘는 기름값과 한없이 추락하는 주가 앞에 내 집 마련이 요원한 무력감 앞에 민주당이 비전과 대책을 고민해야 한다"며 "국민의 삶을 바꾸는 쓸모 있는 민주당, 기본과 상식을 복원하여 지지자와 국민 앞에 당당한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기득권의 형태가 변화한 이 시대에 맞게 진보를 재구성하여 민주당의 10년을 준비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강 의원은 "국민의 눈을 민주당으로 다시 돌리게 하는 방법은 새로운 파격뿐"이라며 "기본과 상식의 정치, 국민이 공감하고 쓸모 있는 정치로 다시 민주당의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내달부터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편의점서만 자가검사키트 판매
  • 캐나다, 내달 코로나 여행제한 전면 해제
  • 尹 비속어 논란에 대변인 출격…“바이든 無언급, 전문가 확인”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11:0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307,000
    • +4.07%
    • 이더리움
    • 1,958,000
    • +4.04%
    • 비트코인 캐시
    • 170,100
    • +3.22%
    • 리플
    • 680.5
    • -4.06%
    • 위믹스
    • 2,515
    • -2.14%
    • 에이다
    • 653.6
    • +1.16%
    • 이오스
    • 1,726
    • +2.13%
    • 트론
    • 86.45
    • +1.08%
    • 스텔라루멘
    • 165.8
    • -2.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350
    • +6.52%
    • 체인링크
    • 11,570
    • +2.03%
    • 샌드박스
    • 1,247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