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사로 본 민선 8기] 오세훈 “서울시 모든 정책은 ‘약자와의 동행’을 최우선”

입력 2022-07-01 16: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날 취임사에서 민선 8기 정책 방향 제시
‘약자와의 동행’ 시정 최우선 가치로 정책 적용
주택 정책·글로벌 도시·서울시 바로세우기 추진

▲오세훈 서울시장이 유튜브를 중해 중계된 제39대 서울특별시장 취임식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유튜브를 중해 중계된 제39대 서울특별시장 취임식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으로 ‘약자와의 동행’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어렵고 소외된 분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겠다.

1일 오세훈 서울시장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취임식에서 민선 8기 서울시의 주요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약자와의 동행’을 서울시정의 방향으로 제시하며 생계·교육·주거·의료 등 취약계층에게 절박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하후상박형 미래 복지시스템인 안심소득 시범사업,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서울런, 임대주택의 패러다임을 바꿀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취약계층도 중산층 이상의 의료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서울형 공공의료서비스 등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약자 동행 지수’ 개발을 제시했다. 약자 동행 지수는 약자를 위한 서울시의 노력이 실제로 얼마나 도움이 됐는지 수치로 개발해 모든 서울시 정책 수립과 예산 집행 단계부터 반영하겠다는 의미다.

아울러 재개발·재건축을 정상화해 주택시장을 안정화하겠다는 목표도 덧붙였다. 오 시장은 “주택공급 정상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완비하고 신속통합기획을 적용한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며 “노후 저층 주거지역을 묶는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인 모아주택, 모아타운도 더욱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서울을 ‘글로벌 TOP5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서울의 미래먹거리를 육성해 경제활력을 높이겠다”며 “을지로·종로·퇴계로 등 구도심 일대를 고밀도 복합 비즈니스 타운으로 조성해서 도심중심지 기능을 강화하고 용산의 국제업무기능, 여의도의 글로벌 금융 기능을 연계해 ‘클로벌 혁신’ 코어‘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서울시 바로세우기’를 반드시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 시장은 “전임시장 시절 10년간 민간 위탁과 보조금 사업 추진 과정에서 몇몇 시민단체가 사업을 독점해 시민의 혈세가 낭비됐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조례 개정을 통해 방만하게 운영됐던 사업을 정리해 예산이 시민을 위해 제대로 쓰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옷만 입고 나온 모델에 스프레이 ‘칙칙’…10분 뒤 드레스로 변신
  • 북한에 쏜 미사일, 강릉 한복판에 ‘뚝’…체면 구긴 ‘K-방산’
  • 일당 15만원인데 나 때문에 시험 망쳤다고?...보험 들고 고사장 들어가는 감독관들
  • 박수홍 소송에 ‘친족상도례’ 폐지 공론화 조짐…법조계는 갑론을박
  • “널 샀다” 결혼지옥 무직남편…‘2370만원’으로 맺어진 국제결혼중개 민낯
  • 우크라, 러시아 핵 공격 대비...키이우에 대피소 설치
  • 신축 아파트에 의문의 악취…싱크대 안에서 인분 발견
  • [영상] 강릉 시민들, 한밤 굉음에 ‘공포’…한미 北대응사격 중 ‘현무-2’ 낙탄
  • 오늘의 상승종목

  • 10.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773,000
    • +0.07%
    • 이더리움
    • 1,924,000
    • -0.31%
    • 비트코인 캐시
    • 174,900
    • +0.92%
    • 리플
    • 704.2
    • +2.24%
    • 위믹스
    • 2,597
    • -1.4%
    • 에이다
    • 612.2
    • -1.26%
    • 이오스
    • 1,669
    • -2.63%
    • 트론
    • 88.93
    • +0.23%
    • 스텔라루멘
    • 170.5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50
    • +0.57%
    • 체인링크
    • 11,210
    • +1.26%
    • 샌드박스
    • 1,232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