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S]올릭스, 'siRNA 신약' 황반변성 "美 1상 IND 제출"

입력 2022-07-01 13: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siRNA 신약 'OLX301A', 건성 및 습성 황반변성에 모두 적용

RNAi(RNA interference) 플랫폼 기술을 개발하는 올릭스(Olix pharmaceuticals)는 1일 siRNA 약물 ‘OLX301A(OLX10212)’의 건성 및 습성 황반변성 임상1상에 대한 임상시험계획서(IND)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고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이번 임상은 미국에서 중증 노인성 황반변성 환자를 대상으로 OLX301A의 단회(파트 A) 및 반복투여(파트 B)에 대한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구체적으로 임상시험 개시부터 마지막 환자의 최종 방문까지 최대 6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27개월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파트 A는 5개 용량군, 용량군당 최대 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파트 B는 3개 용량군, 용량군당 최대 6명, 4주간격 3회 반복투여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는 “RNA 간섭 기술은 간질환 치료제 분야에서 큰 성공을 거두고 있으나 간 이외의 다른 장기에 대한 적용은 아직 초기단계”라며 “중증 노인성 황반변성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한 혁신신약 개발에 전념하고 있으며, 이번 OLX301A의 임상 신청이 승인될 경우 2015년 이후 처음으로 임상에 진입하는 RNAi 기반 안과 치료제로서 올릭스뿐 아니라 RNA 간섭 치료제 분야 전체에 있어 중요한 마일스톤 달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릭스는 지난 2020년 프랑스 안과 전문기업 떼아 오픈 이노베이션(Théa Open Innovation)에 OLX301A를 포함한 안질환 치료제 프로그램들에 대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제외한 전 세계 권리를 최대 9000억원 규모로 기술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725,000
    • +1.11%
    • 이더리움
    • 1,951,000
    • +3.28%
    • 비트코인 캐시
    • 173,100
    • +1.11%
    • 리플
    • 707
    • +3.47%
    • 위믹스
    • 2,571
    • +0%
    • 에이다
    • 612.6
    • +0.61%
    • 이오스
    • 1,680
    • +1.2%
    • 트론
    • 88.94
    • +0.14%
    • 스텔라루멘
    • 169.4
    • +1.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50
    • +0.5%
    • 체인링크
    • 11,140
    • +1.09%
    • 샌드박스
    • 1,217
    • +1.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