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규 “文, 퇴임 후에도 욕설 시위로 고통”

입력 2022-07-01 09: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양산시 하북면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한 뒤 “욕설을 쏟아내는 시위로 고통을 받는 게 마음이 아프다”며 말했다.

6월 30일 김 의원은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양산에 계신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뵙고 왔다”며 “선거 때 이야기도 드리고 응원과 격려에 대한 감사 인사도 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제주 현안에 관한 이야기, 앞으로의 정치 활동에 대한 격려와 당부 말씀도 들었다”며 “누가 되지 않도록 정말 잘하겠다고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벌어지는 시위를 언급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임기 내내 너무 고생하셨는데, 퇴임 이후에도 사저 바로 건너에서 욕설을 쏟아내는 시위로 고통을 받으시는 게 마음이 아프다”며 “비판은 할 수 있지만, 욕설, 폭언, 비난에는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역할을 하겠다”고 썼다.

김 의원은 지난해 6월 청와대 정무비서관으로 내정돼 청와대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다. 4월 28일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정무 비서관직을 사퇴했다.

한편 문 전 대통령 사저 시위는 지속되는 모양새다. 경찰이 일부 단체에 집회신고 금지 통고를 하고 친 문재인계 의원들이 욕설 시위에 적극 대처를 촉구하며 양산경찰서에 항의 방문하기도 했으나 소규모 집회는 이어지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00,000
    • +0.05%
    • 이더리움
    • 1,927,000
    • +1.8%
    • 비트코인 캐시
    • 171,200
    • +0.35%
    • 리플
    • 702.3
    • +2.62%
    • 위믹스
    • 2,566
    • +0.04%
    • 에이다
    • 609
    • +0.13%
    • 이오스
    • 1,669
    • +0.6%
    • 트론
    • 88.82
    • -0.12%
    • 스텔라루멘
    • 169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600
    • +1.51%
    • 체인링크
    • 10,980
    • -0.45%
    • 샌드박스
    • 1,207
    • +0.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