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조유나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았던 민주당 책임 커”

입력 2022-07-01 07:46

▲(연합뉴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30일 조유나 양 가족의 비극에 관해 "지난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고 지적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한 달 살기 체험학습을 떠난 줄 알았던 아이가 부모와 함께 주검으로 발견됐다"면서 "집 우편함엔 카드 대금 독촉장이 수북이 쌓여 있었고, 아이의 부모는 자영업을 하다 폐업한 뒤 빚을 갚지 못했다고 한다"고 적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열 살 아이는 부모의 손에 이끌려 죽음을 맞았다"면서 "대한민국은 지난 17년 동안 OECD 자살률 1위 국가다. 생활고를 비관한 가족의 동반 자살도 한두 번이 아니다"고 썼다.

이어 "한 아이에게, 어느 부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을까요"라면서 "선진국 대열에 오른 대한민국의 정치는 아직도 이런 비극을 막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면서 "잠깐이나마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저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바꿔야만 한다"면서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는 계파와 권력을 앞세운 정치투쟁이 아니라 생활고로 힘들어하고 죽어가는 서민과 청년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민생투쟁이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저를 포함해 정치하는 모든 사람이 죄인이 되었다"면서 "더 이상 죄를 짓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리 정치가 민생과 협치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김포·파주 호우주의보…20일 새벽까지 최대 70㎜
  • ‘7년째 연인’ 홍상수·김민희, 장난스러운 애정 행각 포착
  • 진성준 “권력서열 1위가 김건희, 2위 한동훈이란 말 있어”
  • ‘부정행위’ 윤이나, KGA 3년 출전정지…KLPGA도 중징계 예상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666,000
    • -6.17%
    • 이더리움
    • 2,345,000
    • -6.24%
    • 비트코인 캐시
    • 165,500
    • -8.36%
    • 리플
    • 466.2
    • -7.74%
    • 위믹스
    • 3,151
    • -9.92%
    • 에이다
    • 643.8
    • -10.89%
    • 이오스
    • 1,812
    • -6.36%
    • 트론
    • 89.72
    • -2.24%
    • 스텔라루멘
    • 150
    • -7.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650
    • -10.31%
    • 체인링크
    • 9,740
    • -10.72%
    • 샌드박스
    • 1,473
    • -10.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