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보니] 매장 입구에 가상인간 ‘무아인’ 등장…MZㆍ3040세대 두루 겨냥한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점

입력 2022-06-30 15: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무신사 스탠다드 두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1호점 홍대점 1년 만에 100만 명 방문

▲30일 서울 서초구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점 입구에 있는 대형 디스플레이에 버추얼 휴먼 '무아인'이 등장했다.  (사진=한영대 기자 yeongdai@)
▲30일 서울 서초구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점 입구에 있는 대형 디스플레이에 버추얼 휴먼 '무아인'이 등장했다. (사진=한영대 기자 yeongdai@)

3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점 매장에 들어서자마자 14m에 달하는 대형 디스플레이에 무신사 스탠다드의 시그니처 룩을 입은 ‘무아인’이 등장했다. 무아인은 무신사와 시각특수효과 전문업체 NAU가 제작한 버추얼 휴먼이다. 무신사 관계자는 “고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자 이같은 효과를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홍대점에 이어 무신사 스탠다드의 두번째 플래그십 스토어인 강남점은 지상 1층부터 지하 2층까지 총 976㎡(약 287평) 규모로, 홍대점(약 850㎡)보다 크다.

지상 1층~지하 1층에는 남성 의류를 선보였다. 지상 1층에 여성 의류를 배치하는 경쟁사들과 다른 전략이다. 매장 전체로 봤을 때도 남성 의류는 70여 가지, 여성 의류는 40여 가지가 마련돼 있다. 무신사 관계자는 "무신사 스탠다드 주요 고객이 남성인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강남점과 홍대점의 가장 큰 차이점은 ‘타깃 고객층’이다. 홍대점이 MZ세대 고객을 겨냥했다면, 강남점은 이보다 범위를 넓혀 3040세대까지 고려했다. 강남점은 홍대점과 달리 무신사 스탠다드가 올해 초 출시한 ‘키즈 라인’ 제품도 입점해 있다. 퇴근길 아이 옷까지 함께 구매할 수 있는 부모 세대를 고려한 전략이다. ‘익스클루시브 컬러’ 제품도 강남점에서만 만날 수 있다.

무신사 관계자는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점은 브랜드 타깃 소비자를 확장한다는 측면에서도 전략적인 공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점에서만 만날 수 있는 '익스클루시브 컬러' 제품.  (사진=한영대 기자 yeongdai@)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점에서만 만날 수 있는 '익스클루시브 컬러' 제품. (사진=한영대 기자 yeongdai@)

라이브 피팅룸ㆍ'무탠픽업' O2O 서비스 '눈길'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점에 마련된 '라이브 피팅룸'. 라이브 피팅룸에는 휴대폰 화면을 미러링할 수 있는 LG 스탠바이미 디스플레이가 설치돼 있다.  (사진=한영대 기자 yeongdai@)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점에 마련된 '라이브 피팅룸'. 라이브 피팅룸에는 휴대폰 화면을 미러링할 수 있는 LG 스탠바이미 디스플레이가 설치돼 있다. (사진=한영대 기자 yeongdai@)

2030세대를 고려한 공간도 눈에 띄었다. 지하 1ㆍ2층에는 고객들이 상품을 입어보고 촬영할 수 있는 ‘라이브 피팅룸’이 마련돼 있다. 라이브 피팅룸에는 여러 가지 컬러를 적용할 수 있는 색조명과 휴대폰 화면을 미러링할 수 있는 LG스탠바이미 디스플레이가 설치됐다.

강남점은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온라인 무신사 스토어와 O2O 연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강남점에서 마음에 드는 제품 재고를 확인했다면, 고객은 무신사 스토어 앱을 실행시켜 결제금액에 따라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온라인 스토어에서 주문하고 결제를 마친 상품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픽업할 수 있는 ‘무탠픽업’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무신사는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점 흥행을 강남점에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홍대점은 오픈 후 1년 만에 약 100만 명의 고객이 방문했다. MZ세대를 고려한 디자인 등이 좋은 반응을 얻은 데 따른 결과다.

"소비자 체험 중시" 온라인 커머스, 잇단 오프라인 매장 진출

무신사뿐 아니라 다른 온라인 커머스 업체들도 연이어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하고 있다. W컨셉은 올해 3월 신세계백화점 경기점에 첫 오프라인 매장을 열었다. 매장에는 컨템포러리 패션 브랜드를 비롯해 잡화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W컨셉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신세계 동대구점에 두 번째 오프라인 매장을 준비하고 있다.

명품 플랫폼인 머스트잇은 작년 말 서울 압구정에 쇼룸형 매장을 선보였다. 또 다른 명품 플랫폼인 발란도 여의도 IFC몰에 오프라인 매장을 열기 위해 막바지 작업을 하고 있다.

온라인 커머스 업체들은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더욱 많은 고객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온라인과 달리 오프라인에서는 상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어서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온라인 플랫폼 업체들이 온라인에만 의존하면 성장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판단해 오프라인 매장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디야커피, 22일부터 커피값 최대 700원 인상…스벅·투썸도 올릴까?
  • 오늘부터 시멘트 운송 미복귀 시 처벌…33개사·455명 현장조사
  • “첫째도 둘째도 기술” 이재용…삼성전자 ‘기술 인재’ 발탁 전진배치
  • 尹대통령 “수출 5대 강국 도약…원전·방산·건설·K-콘텐츠 주력”
  • BTS 슈가 ‘대취타’ 뮤직비디오 4억 뷰 돌파…1인 2역 빛났다
  • “보고 계시죠?”…‘슛돌이’ 이강인 맹활약에 스승 故 유상철 재조명
  • [영상] 정진석 “중요한 게 민생 살리기인가, 이재명 살리기인가…선 넘지 말라”
  • [꿀할인#꿀이벤] 올리브영, 올해 마지막 ‘올영세일’ 外
  • 오늘의 상승종목

  • 12.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1,000
    • -0.24%
    • 이더리움
    • 1,692,000
    • +0.06%
    • 비트코인 캐시
    • 151,200
    • +1.96%
    • 리플
    • 522
    • -0.1%
    • 솔라나
    • 18,380
    • +1.72%
    • 에이다
    • 429.8
    • -0.12%
    • 이오스
    • 1,250
    • +0.64%
    • 트론
    • 71.29
    • -0.06%
    • 스텔라루멘
    • 116.3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450
    • +0.09%
    • 체인링크
    • 9,835
    • -0.15%
    • 샌드박스
    • 823.9
    • +5.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