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 수소·암모니아 등 청정에너지 사업 확대 본격화

입력 2022-06-30 10: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양 CI (자료제공=한양)
▲한양 CI (자료제공=한양)

한양이 탄소 중립을 위한 각종 청정에너지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양은 29일 한국서부발전, GS에너지와 ‘여수·광양만권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암모니아 사업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각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여수 묘도에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도입, 저장 기술 개발을 위한 사업부지 제공 등 수소 기반 청정에너지 벨류체인 기반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해부터 전라남도, 여수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발전공기업 및 여수산단 입주기업들은 탄소 중립 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탄소 중립을 위한 협의를 지속해왔다.

안영훈 한양 부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LNG 인프라를 활용한 수소 에너지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LNG를 포함해 수소·암모니아 등 청정에너지 산업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함으로써 국가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으로 전남 여수시 묘도 일대에 조성 중인 ‘여수 묘도 에코 에너지 허브’ 사업도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여수산단과 광양산단의 중심에 있는 묘도에 ‘에코 에너지 허브’가 조성되면 전남의 균형발전 및 고용유발(14만3000명), 생산유발(31조 원)의 효과와 함께 탄소 중립 실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가공식품 73개 중 71개 가격 상승…우윳값 인상에 ‘밀크플레이션’ 우려
  • LG엔솔, 북미서 배터리 점유율 2위…SK온·삼성SDI는 4위‥5위
  • 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에 16강 축하 전화…"다칠까 봐 조마조마"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913,000
    • +0.4%
    • 이더리움
    • 1,700,000
    • -1.56%
    • 비트코인 캐시
    • 150,400
    • +0.8%
    • 리플
    • 525.8
    • +0.17%
    • 솔라나
    • 18,150
    • -0.87%
    • 에이다
    • 434.5
    • +1.73%
    • 이오스
    • 1,249
    • -0.56%
    • 트론
    • 72.25
    • -0.17%
    • 스텔라루멘
    • 116.8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00
    • -0.09%
    • 체인링크
    • 9,920
    • -1.29%
    • 샌드박스
    • 786.7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