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여건 악화에…대기업 “하반기 투자 규모 비슷하거나 축소할 것”

입력 2022-06-30 06:00

(출처=전국경제인연합회)
(출처=전국경제인연합회)

원자재 가격 급등, 글로벌 통화긴축 가속화 등 대외여건 악화로 국내 대기업의 올해 하반기 투자 활동이 상반기보다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30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2년 하반기 국내 투자계획’(100개사 응답)을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 대비 투자 규모를 축소하겠다는 답변이 28.0%에 달해 확대 응답(16.0%)보다 12%p 많았다.

하반기 투자 규모를 줄이겠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 등 국내외 경제 불안정(43.3%) △금융권 자금조달 환경 악화(19.0%)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반면, 투자 규모를 늘리겠다고 답변한 기업들은 주요 요인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33.4%) △신정부의 기업 활력 제고 기대감(20.8%) △불황기 적극 투자(20.8%)를 꼽았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일부 대기업들은 미래 산업에서의 경쟁우위 확보, 새정부의 민간활력 제고 기대감 등으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지만, 대외환경이 매우 불투명해 대기업 전체로는 투자 축소 전망이 우세했다”고 해석했다.

대기업들은 올해 하반기 투자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3대 위험요소로 △고물가 지속(30.4%) △글로벌 통화긴축 및 이에 따른 자산ㆍ실물경기 위축(22.0%)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공급망 훼손 심화 (20.3%)를 지목했다.

투자 활동이 활성화되는 시점을 묻자 대기업 과반(58.0%)이 내년으로 응답했다. 올해 하반기로 답변한 기업 비중은 13.0%에 불과했으며, 2024년 이후’ 및 ‘기약 없음’을 선택한 기업은 각각 7.0%와 10.0%로 나타났다.

한편 기업들이 꼽은 국내 투자 활성화를 위한 3대 정책과제는 △국제원자재 수급ㆍ환율안정 지원(27.3%) △금리 인상 속도 조절(17.7%) △법인세 감세ㆍR&D(연구ㆍ개발) 공제 등 세제지원 강화(16.3%)로 조사됐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고물가ㆍ고환율ㆍ고금리 현상 등 경영 불확실성에 직면한 기업들이 현재 선제적으로 투자를 늘리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새 정부의 법인세제 개선, 규제 혁파, 주요국과의 원자재 수급 협력체계 강화 노력 등으로 하반기에는 기업 투자심리가 점차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680,000
    • -3.04%
    • 이더리움
    • 2,252,000
    • -4.62%
    • 비트코인 캐시
    • 179,000
    • -5.89%
    • 리플
    • 484.7
    • -3.14%
    • 위믹스
    • 3,537
    • -4.94%
    • 에이다
    • 681.6
    • -3.85%
    • 이오스
    • 1,574
    • -5.29%
    • 트론
    • 91.54
    • -2.27%
    • 스텔라루멘
    • 161.1
    • -4.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900
    • -3.39%
    • 체인링크
    • 11,210
    • -1.92%
    • 샌드박스
    • 1,708
    • -5.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