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할까…튀르키예와 정상회담 예정

입력 2022-06-27 10: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립국이던 양국, 우크라 전쟁 후 나토 가입 신청
나토 가입 위해선 회원국 만장일치 필요
튀르키예, 쿠르드 무장세력 지원 이유로 반대

▲이브라힘 칼린(오른쪽) 튀르키예 대통령실 대변인이 지난달 25일 앙카라에서 오스카 스텐스트룀 스웨덴 국무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앙카라/AP뉴시스
▲이브라힘 칼린(오른쪽) 튀르키예 대통령실 대변인이 지난달 25일 앙카라에서 오스카 스텐스트룀 스웨덴 국무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앙카라/AP뉴시스
핀란드와 스웨덴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가입을 준비하는 가운데 이들의 가입을 반대하는 튀르키예(터키)와 정상회담을 연다.

26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이브라힘 칼린 튀르키예 대통령실 대변인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를 앞두고 스웨덴과 핀란드, 나토 대표와의 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핀란드와 스웨덴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직후인 2월 나토 가입을 신청했다. 그간 중립국 지위를 지켰지만, 전쟁 여파에 안보 강화가 최우선 과제로 부상하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나토에 가입하려면 회원국의 만장일치가 필요하다. 하지만 현재 회원국인 튀르키예가 이들의 가입을 막고 있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튀르키예 외무장관은 지난달 베를린에서 열린 나토 회담에서 “문제는 두 나라가 PKK와 YPG를 공개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해당 조직들은 매일같이 우리 군을 공격해 오던 테러조직”이라고 말했다.

PKK는 쿠르드노동자당을 일컫는 말로, 튀르키예 남동부와 이라크, 시리아 등에서 활동하는 분리주의 무장 단체를 의미한다. YPG는 시리아 쿠르드족 무장세력으로, 튀르키예는 그동안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이 이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우리의 동맹국이 이런 테러 조직을 지원하는 건 용납할 수 없고 터무니없는 일”이라며 “이는 나토 회원국들이 스웨덴, 핀란드와 논해야 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후 튀르키예 대통령실이 “가입의 문을 아예 닫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고, 지난달 3국 대표단이 튀르키예 수도 앙카라에서 회담한 데 이어 이번 나토 회담에서도 다시 마주하게 되면서 가입 기대도 커지고 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두 개의 위대한 민주주의 국가이자 동맹국이 세계 역사상 가장 강력한 방어 동맹에 합류하는 것을 환영한다”며 양국 가입에 힘을 실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옷만 입고 나온 모델에 스프레이 ‘칙칙’…10분 뒤 드레스로 변신
  • 북한에 쏜 미사일, 강릉 한복판에 ‘뚝’…체면 구긴 ‘K-방산’
  • 일당 15만원인데 나 때문에 시험 망쳤다고?...보험 들고 고사장 들어가는 감독관들
  • 박수홍 소송에 ‘친족상도례’ 폐지 공론화 조짐…법조계는 갑론을박
  • “널 샀다” 결혼지옥 무직남편…‘2370만원’으로 맺어진 국제결혼중개 민낯
  • 우크라, 러시아 핵 공격 대비...키이우에 대피소 설치
  • 신축 아파트에 의문의 악취…싱크대 안에서 인분 발견
  • [영상] 강릉 시민들, 한밤 굉음에 ‘공포’…한미 北대응사격 중 ‘현무-2’ 낙탄
  • 오늘의 상승종목

  • 10.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756,000
    • +0.66%
    • 이더리움
    • 1,927,000
    • +0%
    • 비트코인 캐시
    • 174,600
    • +0.52%
    • 리플
    • 702.8
    • +3.31%
    • 위믹스
    • 2,597
    • -1.29%
    • 에이다
    • 613.8
    • -0.74%
    • 이오스
    • 1,672
    • -2.28%
    • 트론
    • 89.08
    • +0.47%
    • 스텔라루멘
    • 170.4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300
    • +0.72%
    • 체인링크
    • 11,150
    • +0.81%
    • 샌드박스
    • 1,223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