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헬스케어, 호주 서부 최대 난임센터 FSWA 인수

입력 2022-06-27 09:49

(사진제공=차헬스케어)
(사진제공=차헬스케어)

차바이오텍 계열사 차헬스케어는 호주 서부 최대 난임센터인 FSWA(Fertility Specialists of Western Australia)의 경영권 인수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2006년 설립된 FSWA는 서호주(Western Australia)의 주도이자 호주에서 네 번째로 큰 도시 퍼스(Perth)에 2개의 난임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FSWA는 연 1200회 이상의 시험관아기시술(IVF; In-Vitro Fertilization)을 실시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퍼스 전체 시험관아기시술의 30%에 달하는 규모다.

차헬스케어는 2018년 7개의 난임센터를 보유한 시티 퍼틸리티를 인수해 호주 난임 치료 시장에 진출했다. 난임치료가 필요한 25~49세 인구 비중이 높은 브리즈번, 시드니, 멜버른 등 호주 동부지역 중심으로 난임센터를 16개까지 확장했다. 이번 FSWA 인수로 기존 동부지역을 넘어 서부지역도 진출해 호주 전역에 18개 난임센터를 보유하게 됐다.

차헬스케어는 난임·생식의학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자랑하는 차병원의 의료진과 연구진을 호주 현지에 파견했고, 앞선 난임치료 기술력과 시스템을 적용해 호주 난임치료 시장에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2021년 기준 약 7000건의 IVF 시술을 완료했고, 2026년까지 연 1만 건 이상의 IVF 실적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호주는 여성의 초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난임을 겪는 부부가 증가하는 추세다. 호주 가임기 부부 9쌍 중 1쌍이 난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2019년 전체 출생아 30만5832명 중 약 4.9%가 시험관아기시술로 태어났다. 호주 정부는 출산율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메디케어 프로그램을 통해 난임치료를 지원하고 있어 호주의 난임치료 시장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성수 차헬스케어 대표는 “2018년 국내 최초로 호주 의료시장에 진출한 이후 시설을 인수·확장하면서 지속성장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호주를 교두보로 삼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으로 의료 네트워크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헬스케어는 국내 유일의 해외병원 개발 투자 기업으로 2013년 설립됐다. 한국 의료 수출 1호인 미국 할리우드 차병원을 비롯해 일본, 싱가포르, 호주 등 7개국 81개 기관 의료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글로벌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김포·파주 호우주의보…20일 새벽까지 최대 70㎜
  • ‘7년째 연인’ 홍상수·김민희, 장난스러운 애정 행각 포착
  • 진성준 “권력서열 1위가 김건희, 2위 한동훈이란 말 있어”
  • ‘부정행위’ 윤이나, KGA 3년 출전정지…KLPGA도 중징계 예상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691,000
    • -6.15%
    • 이더리움
    • 2,346,000
    • -6.61%
    • 비트코인 캐시
    • 165,500
    • -8.51%
    • 리플
    • 466.4
    • -7.94%
    • 위믹스
    • 3,164
    • -9.65%
    • 에이다
    • 643.1
    • -11.3%
    • 이오스
    • 1,817
    • -6.34%
    • 트론
    • 89.58
    • -2.59%
    • 스텔라루멘
    • 150.5
    • -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800
    • -10.34%
    • 체인링크
    • 9,745
    • -11.25%
    • 샌드박스
    • 1,470
    • -1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