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중, NBA 도전 ‘불발’…“보강하면 진주될 수 있을 것” 호평도

입력 2022-06-24 17: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시스) 이현중(데이비드슨 대·22)
▲(뉴시스) 이현중(데이비드슨 대·22)
미국프로농구 NBA 도전을 선언한 이현중(데이비드슨 대·22)이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되지 못했다. 그러나 아직 ‘투웨이 계약(G리그와 NBA팀 동시 계약)’ 등은 남아있다.

김현중 24일 오전 8시 30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를레이스센터에셔 열린 2022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이름을 불리지 못하며 쓴잔을 마셨다.

그러나 이는 예상범위 밖의 일은 아니었다. NBA 현지 농구 전문가들은 이현중을 고평가하면서도 세계 최고 리그인 NBA 드래프트로 입성하기에는 기량이 충분치 못하다고 평가해왔다. 이에 다수 전문가들은 이현중을 투웨이 계약급 선수로 분류했다.

투웨이 계약은 NBA 팀이 야구로 치면 마이너리그인 G리그 팀에서 뛰게 하며 기량을 지켜보고, NBA로 콜업하는 방식의 계약이다.

이현중이 따라야 할 롤모델로 꼽히는 던컨 로빈슨(마이애미 히트)과 일본 국적의 와타나베 유타(토론토 랩터스)도 투웨이 계약을 통해 NBA에 진출했다.

이현중은 큰 신장을 지녔음에도 여러 각도에서 안정적인 슈팅을 하는 선수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스포츠 매체 디애슬래틱의 농구 전문가 샘 베시니는 드래프트 직전 스카우팅 리포트에서 그를 ‘엄청난 수준의 무빙 슈터’라고 칭했다. 이어 수비력과 힘을 보완하면 진주가 될 수 있다고도 평했다.

이번 드래프트에서 지명되지 못한 스코티 피펜 주니어와 론 하퍼 주니어 등도 각각 LA 레이커스, 토론토 랩터스와 투웨이 계약했다. 스코티 피펜 주니어는 시카고 불스의 전설 스코티 피펜의 아들이다.

현재 이현중은 드래프트 준비 중 당한 부상 회복에 주력 중이다. 이현중 매니지먼트사 A2G 측은 “추후 계획을 내놓기보다 지금은 부상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라며 “이번 주에 나올 최종 소견을 보겠다”고 밝혔다.

이현중은 최근 NBA 구단과의 워크아웃에서 왼쪽 발등뼈와 인대를 다치는 부상을 입었다. 1차 진단에서는 완치까지 수개월이 필요하다는 소견이 나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실시간] 대한민국 여성 금융인 국제 콘퍼런스
  • [이슈크래커]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완전 ‘해방’…‘핑크빛’ 전망 부푼 뷰티업계
  • [이슈크래커] 3년 만에 방한하는 손정의...'소프트뱅크 흑역사' ARM 세일즈 나선 속사정
  • [이슈크래커] 자고 나면 '뚝뚝'…집값 하락에 브레이크가 안 걸리는 이유 아세요?
  • 한은·기재부와 국민연금 올연말까지 100억달러 한도 외환스왑 체결
  • 윤 대통령 ‘날리면’ ‘이 XX들’ 비속어 발언, 결국 미국에도 샜다
  • 하반기 최대 ‘1조’ 대어 한남2구역…대우 VS 롯데 2파전 확정
  • [영상] 공포의 주차장? 주차장에서 80대가 잇따라 7대 추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212,000
    • -1.6%
    • 이더리움
    • 1,892,000
    • -0.53%
    • 비트코인 캐시
    • 171,200
    • +0%
    • 리플
    • 700.1
    • -3.42%
    • 위믹스
    • 2,493
    • -0.16%
    • 에이다
    • 650.2
    • -1.84%
    • 이오스
    • 1,722
    • -1.82%
    • 트론
    • 85.94
    • -0.58%
    • 스텔라루멘
    • 169.7
    • -3.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900
    • -0.77%
    • 체인링크
    • 10,990
    • +3.19%
    • 샌드박스
    • 1,280
    • -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