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ㆍ공범 연쇄살인' 권재찬, 사형 선고…"인간성 회복 기대할 수 없다"

입력 2022-06-23 16:51

▲평소 알고 지낸 중년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유기를 도운 공범마저 살해한 권재찬(52).  (연합뉴스)
▲평소 알고 지낸 중년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유기를 도운 공범마저 살해한 권재찬(52). (연합뉴스)

50대 남녀를 연쇄살해한 권재찬이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5부(재판장 이규훈 부장판사)는 23일 강도살인, 사체유기 등 혐의로 기소된 권 씨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3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도 내렸다.

재판부는 “궁핍한 경제적 상황을 벗어날 목적으로 피해자에게 접근해 범행했고 공범까지 끌어들인 뒤 살해했다”며 “범행동기, 경위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은 우발적이거나 충동적이라 보이지 않는다”며 “범행 관련 내용을 인터넷에 검색하거나 수면제 등 범행에 필요한 도구를 미리 준비한 뒤 순차적으로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해 증거를 인멸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에게 교화 가능성이나 인간성 회복을 기대할 수 없다”며 “사형이 예외적 형벌이라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피고인에게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를 위해 사형을 선고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권 씨는 지난해 12월 4일 인천 미추홀구 한 건물 지하 주차장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50대 여성 A 씨를 폭행하고 살해한 뒤 1100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도주했다. 시신은 승용차 트렁크에 유기했다.

또 권 씨는 범행 다음 날 공범인 40대 남성 B 씨를 살해한 뒤 인근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도 받았다. 권 씨는 “A 씨의 시신이 부패할 수 있으니 야산에 땅을 파러 가자”며 B 씨를 유인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권 씨는 2003년에도 강도살인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뒤 항소심에서 징역 15년으로 감형됐다.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돼 복역생활을 한 뒤 2018년 출소했다.

앞서 지난달 10일 검찰은 “피해자의 유가족이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권 씨에게 사형을 구형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14:1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48,000
    • -1.51%
    • 이더리움
    • 1,575,000
    • -2.17%
    • 비트코인 캐시
    • 148,200
    • -3.45%
    • 리플
    • 465.9
    • -2.2%
    • 위믹스
    • 3,617
    • -1.36%
    • 에이다
    • 647.4
    • -1.46%
    • 이오스
    • 1,302
    • -0.91%
    • 트론
    • 88.39
    • +4.59%
    • 스텔라루멘
    • 157.7
    • -4.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150
    • -4.23%
    • 체인링크
    • 8,830
    • -5.51%
    • 샌드박스
    • 1,585
    • -5.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