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금융회사에 취약차주 보호·부담완화 노력 당부…대응 TF 발족

입력 2022-06-23 15:15

23일 취약부문 금융애로 대응 TF 첫 회의 개최
신한·KB·우리·하나·NH금융 포함 10개 금융지주사 참석
금리상승기 리스크 관리 및 취약계층 금융애로 해소 논의

금융위원회가 금융지주사 임원을 소집해 취약차주 보호와 부담완화를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금융위는 23일 ‘취약부문 금융애로 대응 TF’ 첫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KBㆍ신한ㆍ하나ㆍ우리ㆍNHㆍJBㆍBNKㆍDGBㆍ한투ㆍ메리츠지주 등 10개사의 전략 담당 또는 총괄 부사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소상공인 고금리 대환대출(8조5000억 원), 소상공인 채권매입 후 채무조정을 위한 새출발기금(30조 원), 안심전환대출(40조 원) 등 소상공인·가계 등 지원을 위한 추경사업의 차질없는 시행을 위해 금융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취약차주의 건전성 추이를 예의주시하면서 금융권 스스로 취약차주 보호 및 부담완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야한다는 사회적 요구에 대해서도 현황파악과 함께 의견을 나눴다. 유동성리스크와 시장리스크 등 금융권 리스크 관리 및 사전 대응이 중요하다는 인식도 공유했다.

취약부문 금융애로 대응 TF는 △가계 △중소기업 △청년 △주식·부동산·가상자산 등 자산시장 조정 관련 △보이스피싱·불법사금융 근절 등 부문별로 순차적으로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존 정책대응체계가 의도한 효과를 거두고 있는지 여부를 점검하고 추가적인 애로를 파악해 대응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15:0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85,000
    • -1.17%
    • 이더리움
    • 1,575,000
    • -1.93%
    • 비트코인 캐시
    • 148,800
    • -2.23%
    • 리플
    • 468.5
    • -1.45%
    • 위믹스
    • 3,630
    • -0.82%
    • 에이다
    • 646.3
    • -1.22%
    • 이오스
    • 1,307
    • -0.38%
    • 트론
    • 88.55
    • +5.28%
    • 스텔라루멘
    • 157.3
    • -3.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500
    • -3.34%
    • 체인링크
    • 8,800
    • -5.53%
    • 샌드박스
    • 1,577
    • -4.6%
* 24시간 변동률 기준